본문 바로가기

사회일반

장대호 회고록 최초 공개(+사진)

장대호 회고록이 공개돼 화제입니다. 사실 이 내용이 밖으로 노출이 되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이미 공개된 자료라서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혹, 문제의 소지가 있다면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본론으로 넘어가 장대호 회고록은 구체적인 내용의 포함 정도로 보아 실제 장대호가 작성한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또한 해당 글의 구체적은 내용으로 보아 거짓으로 느껴지지 않습니다. 옹호할 마음은 없으나 사실이라면 언론을 통해 알려진 내용과 많은 부분에서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바뀌는 건 없습니다. 피해자에게도 가족이 있었습니다. 장대호 그는 양아치를 죽인 영웅이 아닙니다.



장대호, 유가족을 향해 '윙크'

장대호 회고록을 읽으면서 장대호 윙크 부분에 대해서는 꼭 한번 말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언론 보도와 달리 장대호는 피해자 유가족이 누군지 모른다고 주장했으며, 윙크 또한 한 적이 없다고 하였습니다.



장대호 "사형시켜달라"

이 부분 역시 사형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 사형을 면할 절대조건이 반성과 뉘우치는 태도라면 기꺼이 사형을 받겠다고 발언했습니다. 마치 사형을 원하고 있다는 것과는 큰 차이가 있는 부분입니다.


장대호 사생활

이 부분은 범행과는 전혀 관계가 없어 보입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이용했으나 그의 잔인성을 부각시키기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이용됐을 뿐 실제 사건과는 전혀 무관한 사생활로 보입니다.


장대호 회고록은 28페이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다 읽고 나니 여러 감정이 듭니다. 과연 일진에게 괴롭힘당하던 학생이 이러한 행동을 했을 때 무조건 비난을 받아야 할까. 일정 부분 공감이 가는 부분도 있었고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었습니다. 아마 장대호는 법의 무서움을 제대로 경험해보지 못해 자신의 행동이 어느 정도 정당화될 것이라는 마음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변호사 입장에서 본다면 너무 솔직했고 그 솔직함이 본인에게 법적으로 굉장히 불리하게 작용했다는 판단을 하지 않았을까 사료됩니다. 하지만 그 어떤 이유에서도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을 했습니다. 어떤 처벌을 받더라도 유가족한테만큼은 진심으로 사과하는 자세와 마음을 갖길 바랍니다. 다음은 장대호 회고록이며, 다소 불쾌한 단어가 있으니 노약자 및 심신미약자는 피하시길 당부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