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연예

정국 타투이스트 누구? 인스타그램 공식 입장 전문

방탄소년단 정국과 열애설에 휩싸였던 타투이스트 A 씨가 정국과 절대 연인 사이가 아니라고 부인했다. 정국과 열애설이 불거졌던 타투이스트 A 씨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를 통해 “방탄소년단 정국과 연인 관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자신의 이니셜을 타투를 해줬다는 말도 절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전했다.


방탄소년단 정국과 열애설에 휩싸였던 타투이스트는 단지 친한 친구 정도 사이다. 그것 때문에 자신과 주변 분들이 많은 상처를 받았고 BTS 정국 팬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다고 전했다.


앞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방탄소년단 정국 거제도 목격담이 올라왔다. 한 남성과 금발의 여성이 백허그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고 게시자 속 남성이 정국이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후 정국 열애설이 포털 사이트에 등장했고 사진 속 금발의 숏컷 여성의 정체는 정국 타투이스트 A 씨가 지목됐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유포되고 있는 정국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며, 타투샵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고 전했다.


즉, 왜곡된 내용이 마치 사실처럼 전해지면서 정국과 BTS 정국 팬들에게 깊은 상처를 준 것이다. 또한 정국 타투이스트 얼굴과 사진, 실명, 인스타그램 등을 유출할 경우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주의하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