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유모차 학대 장면 충격

정인이 양부모 재판 앞두고 공개된 '정인이 유모차' 학대 영상 CCTV 충격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 / 채널A

 

 

16개월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정인이 양부모 첫 재판이 오는 13일 열립니다. 이날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리는 첫 공판에 국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링크=tv 조선이 고심끝에 공개한 정인이 유모차 학대 장면

 

 

현재 정인이 양모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를 받고 있으며, 정인이 양부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입니다.

 

 

정인이 양부모 재판을 앞두고 충격적인 학대 장면도 공개됐습니다. 12일 TV조선은 지난해 8월 정인이 양부 회사에 방문한 양모와 첫째 딸 그리고 정인이가 함께 찍힌 CCTV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정인이 양부 회사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 한 남성이 내렸고 양모는 첫째 달과 유모차에 탑승한 정인이를 데리고 엘리베이터에 탑승했습니다. 하지만 정인이 양모는 유모차를 세게 밀어 밀었고 이 충격으로 유모차는 그대로 벽이 부딪히며 정인이 목도 꺾였습니다.

출처: 채널A

 

 

정인이는 불안한 듯 보였습니다. 그 어린아이가 살기 위해서였을까요. 두 손은 유모차 손잡이를 꼭 붙잡고 있었습니다. 양모에 첫째 딸에게조차 손가락질을 하며 큰 소리를 질렀고 아이들은 모두 겁에 질린듯한 모습이었습니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 정인이 양모는 또 한 번 정인이 유모차를 거칠게 밀었습니다. 이번에는 정인이가 버티지 못하고 뒤로 넘어졌습니다. 두 다리는 하늘로 붕 떴고 화를 가라앉히지 못한 듯 양모는 한 번 더 정인이 유모차를 세게 밀어버렸습니다.

출처: 채널A

 

 

심지어 정인이 양모는 코로나를 의식한 듯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이 어린아이에게는 마스크 한 장도 아까웠는지 마스크를 해주지 않았습니다. 정인이 양모는 검찰 조사에서 징인 이를 안고 있다가 떨어트려 의자에 부딪혀 사망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정인이 장기에 심각한 손상이 발생한 점 등을 비춰 양모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습니다. 현재 정인이 사건을 두고 양부모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13일 정인이 양부모 첫 공판에서 검찰이 이들에게 살인죄를 적용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텍스트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인이 재판 생중계 방청 시간 시청방법

"정인이 양부모 재판 생중계 어디서 보나요?" 문의 폭주 16개월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부모 측에 대한 첫 재판이 열렸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 13부(부장판사

textnews.co.kr

 

정인이 양부 신상, 다니던 직장 방송국에서 해고

정인이 양부 안 모씨직업 방송국 직원 다니던 직장에서 해고 신상 상당 부분 공개돼 16개월 입양아 학대 사망 사건 정인이 양부 안 모 씨가 직장에서 해고됐다. 정인이 양부 안 모 씨가 다니던 방

textnews.co.kr

 

 

ebs 입양 출연 16개월 아기 사망, 범인 정체는 엄마

ebs 어느 평범한 가족 방송에 나와 천사인 척했던 엄마 알고 보니 인간의 탈을 쓴 악마 16개월 아기 입양 후 때려죽여 입양된 16개월 아기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범인은 다름 아닌 아이

textnews.co.kr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