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의 1년 이었다" 개체수 줄이려 물·사료 안주고 동물학대한 동물원

반응형
코로나 터지자 동물 개체수 줄이려...
동물 학대 방치 의혹

사진 비글구조네트워크

 

 

비글구조네트워크 인스타 계정에 충격적인 글이 올라왔다. 비구협은 2일 "한 동물원에서 코로나 여파로 운영이 어려워지자 남은 동물들을 전혀 돌보지 않고 심지어 사육 중이던 동물들의 목을 매달아 잔인하게 죽였다는 제보를 받고 동물원 동물들을 구조하기 위해 현장에 와 있다"라는 글을 올렸다.

사진 비글구조네트워크 인스타

 

 

이어 "이 동물원은 휴장 이후 4마리의 국제적 멸종위기 동물인 원숭이들을 포함해 야생 동물인 낙타와 라쿤 그리고 기타 농장동물인 양, 염소, 거위 등을 거의 방치한 채로 물과 사료를 제대로 공급하지 않았고, 배설물로 뒤범벅된 사육 공간에서 지옥과 같은 나날을 1년을 넘게 보냈다"라고 주장했다.

사진 비글구조네트워크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관리를 하지 않아 제멋대로 인근 야산에 방치된 토끼를 포함한 양과 염소들은 주위에 민원을 일으켰고, 이들을 제대로 사육하고 관리하기가 힘들어지자 결국 목에 매달아 잔인하게 죽인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를 목격한 인근 주민 한 분이 본인 가족과 함께 10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이 동물들을 보살펴 오다가 동변(동물의 권리를 옹호하는 변호사들)을 통한 도움의 손길을 받아 오늘 비글구조네트워크에서 구조작업을 진행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사진 비구협 인스타

 

 

비구협은 "높은 산 중턱에 위치한 동물원에는 전기와 수도마저 끊겨 제보자 가족들은 수개월간 산 아래 물을 떠서 동물들에게 식수를 제공하고 무거운 사료와 과일 박스를 짊어지고 눈물겹게 먹이를 제공해왔다"면서 "비글구조네트워크는 해당 지역시청과 지방환경청에 동물학대에 의한 격리조치를 강력하게 요구할 계획이며 명백하게 동물원에서는 1년간 물과 사료를 제대로 공급하지 않는 등의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공개된 장소에서 잔인하게 동물들을 죽였다. 이들은 명백히 학대행위이며 동물들은 관련법에 의거하여 안전하게 격리 보호조치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