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분식집 정원분식 가격 논란 메뉴 위치는?

쯔양 분식집 양 가격 논란에 직접 해명
"접시 때문에 양 적어 보인 것"

 

 

먹방 유튜버 쯔양이 개업을 앞둔 자신의 분식집 메뉴 가격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쯔양은 19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격 논란에 관한 영상입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쯔양은 논란이 됐던 떡볶이는 그릇이 크기 때문에 양이 적어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고 샌드위치는 테스팅 기간이라서 적은 양을 공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쯔양은 자신의 가게 '정원분식' 개업을 예고하면서 매장 사진과 메뉴판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떡볶이 가격은 6500~9000원이었다. 특히 부대 떡볶이, 짬뽕 떡볶이, 모둠튀김,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칵테일 치킨+음료 2잔으로 구성된 '쯔사장 세트'가격은 3만 7000원에 달했다.

 

사이드 메뉴 가격은 어묵새우환탕, 빽순대볶음, 정원 꼬맹이 김밥, 튀김 김밥 등이 4500~8000원이었으며, 쌀국수 8800원, 술상 세트 2만 6000원, 밥상 세트 1만 7000원 등이었다.

 

 

쯔양 분식집 메뉴판 가격이 전해지자 일각에서는 '가격이 비싸다', '양이 너무 적다'라는 등의 반응이 나왔다. 대식가 쯔양 이미지와 너무 맞지 않는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쯔양 분식집 가격과 양이 논란이 되자 쯔양 측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더 나은 발전을 위해 가오픈을 미룹니다'라는 공지를 올렸다. 그리고 해명 영상에서 쯔양은 "떡볶이는 기본 2인분 제공으로 중량은 일반적인 2인분을 조금 넘어 양이 결코 적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또 "테스팅 기간에 양이 적다는 소리를 못 들었다"라며 "떡볶이를 담았던 파스타 접시가 안쪽으로 동그랗게 파여 있어 위에서 보면 양이 적어 보일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결과적으로 양이 적은 것이 아니라 접시 선택을 잘못했다는 것이었다.

 

 

쯔양 분식집 떡볶이에 이어 양이 적다고 지적받은 샌드위치에 대해서는 "테스팅 기간에 다양한 음식을 맛보게 하기 위해 조각 수를 줄였다"라며 "손님에게 나갈 땐 조각 수를 늘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샘플이었기 때문에 양이 적었다는 설명이다.

 

이날 쯔양은 떡볶이 조리과정을 직접 보여주면서 다른 분식집 떡볶이와 중량을 비교하기도 했다. 쯔양은 "절대 장사를 쉽게 보고 시작한 것이 아니며 팬분들도 볼 수 있고 수익금도 기부할 수 있어 좋은 의미로 시작하게 됐다"라며 쯔양 분식집 '정원분식' 개업 동기를 밝혔다. 쯔양 분식집 위치는 서울 이수역 8번 출구 근처에 있는 '정원분식'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