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 승무원들만 누릴 수 있는 놀라운 혜택 5가지

꼿꼿이 세운 허리와 깔끔한 헤어스타일, 각 잡힌 제복을 입고 매번 친절함을 베푸는 승무원들의 매력은 무궁무진하다. 이런 항공사 승무원들을 보며 비행기를 탑승한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이들이 어떤 일을 하고 혜택이 있는지 궁금증을 가졌을 것이다. 사실 우리가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승무원은 고된 업무를 하지만 다양한 혜택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대부분의 승무원들은 자신의 직업을 매우 사랑하고 자부심을 갖는다고 한다. 오늘은 항공사 승무원들만 누릴 수 있는 놀라운 혜택 5가지를 통해 '스튜어디스'라는 직업의 매력을 듬뿍 느껴보자.




승무원들은 스케줄표에 따라 근무를 하는데 보통 한 달에 80시간~100시간가량 비행을 한다. 10시간 이상 장거리 비행은 2~3회 정도이고 6시간 정도의 중거리가 1~2회 정도이다. 나머지는 단거리, 국내선 위주로 근무를 하고 비행이 없는 날에는 교육이나 업무지원 형태로 근무를 한다.




일반적인 항공권 할인은 20% 내외지만 항공사 승무원이 되면 최대 10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물론 항공사마다 차이가 있지만 보통 자사 비행기 이용 시 국내선의 경우 50% 할인을 받을 수 있고 일 년에 2회 정도는 왕복 100%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제선의 경우에도 75% 할인은 물론 신혼여행시 100% 할인까지 지원이 된다. 이처럼 항공 승무원들의 최대 복지라 불리는 항공권 할인은 일본이나 중국을 고작 2~3만 원에 다녀올 수 있기 때문에 '라멘 먹으러 일본 다녀왔다'라는 말을 현실로 만들 수도 있다.




스튜어디스의 급여는 비행시간에 따라 달라지게 된다. 급여는 기본급과 랜딩비, 비행수당, 상여금, 해외 체류비 등이 합산되어 책정이 되는데 대부분 대형 항공사 승무원들은 3,500~4,000만 원의의 높은 급여가 지급된다. 물론 그녀들의 고된 업무에 비한다면 결코 많은 연봉이라고 볼 수 만은 없다.




많은 사람들은 항공사 승무원은 직업 수명이 매우 짧다고 느꼈을 것이다. 하지만 승무원이 되면 알 수 있듯이 오히려 그 반대이다. 승무원들은 대부분 만 40세까지 비행을 하게 되는데 이후 자신이 속한 항공사 사무직이나 서비스직으로 전향해 계속 근무를 할 수 있다. 항공사마다 차이가 있지만 평균적으로 승무원이 되면 정년은 만 55세까지라고 하니 이 정도면 노후까지 끄떡없을 매력적인 직업이라는 생각이 든다.




대부분 여성으로 이루어진 항공사 승무원은 아무래도 '출산'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을 것 같다. 대형 항공사들은 평균 2년의 육아휴직을 받을 수 있는데 한 달에 100만 원가량의 육아휴직비가 지급되는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육아휴직 기간에도 일정 기간 동안 교육을 받아야 하는데 이런 점을 감안하고도 출산휴가를 마치고 복직하는 비율은 80%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