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논문 표절 74% 기사가 틀린 이유(+인스타)

홍진영, 논물 표절 아냐...시기적 오류 검증

조선대학교 무역학과 A 전 교수

"홍진영 논문 표절 74%→99.9%"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논물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홍진영을 가르친 조선대학교 무역학과 A 전 교수는 표절률이 74%가 아니라고 밝혔다. 지난 5일 한 매체는 홍진영 석사논문이 표절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논문은 지난 2009년 발표한 조선대학교 무역학과 석사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동향에 관한 연구>였다.하지만 카피킬러 검사 결과 표절률이 74%로 표절논문이라고 밝혔다.


홍진영은 논문 표절 논란이 불거지자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10여 년을 땀과 눈물을 쏟으며 열심히 살았지만 이런 구설에 오르니 저 또한 속상합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2009년 대학원 석사학위 논문을 취득했습니다. 시간을 쪼개 지도 교수님과 상의하며 온 힘을 다해 논문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문제없이 통과되었던 부분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라는 수치로 판가름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입니다"라며 심경을 전했다.


홍진영은 "이 또한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생각하니 제게 어울리지 않는 옷이었습니다. 과한 욕심을 부린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이유 불문하고 이런 논란에 휘말린 제 모습을 보니 한없이 슬픕니다. 그리고 지난날을 돌아보며 제가 또 다른 욕심을 부린 건 없었나 반성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부족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반납하겠습니다. 그게 제가 할 수 있는 제일 나은 방법인 거 같습니다. 이모든 게 다 저의 불찰이고 잘못입니다.많은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며 억울한 심경과 학위를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홍진영 소속사 IMH엔터테인먼트 역시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는 "금일 기사를 통해 제기된 표절률이 74%를 넘겼다는 의혹에 대해서 당시 홍진영의 석사학위 논문 심사를 맡았던 교수님의 의견을 전달 드립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해당 교수님이 말한 바로는 홍진영이 석사 논문 심사를 받았던 때는 2009년의 일로, 당시 논문 심사에서는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등 주석을 많이 다는 것이 추세였고 많은 인용이 있어야 논문 심사 통과를 할 수 있었던 시기였습니다"라고 전했다.


또 "카피킬러 시스템은 2015년부터 대학에서 의무적으로 사용했으며 50퍼센트가 넘는 표절을 걸러내기 위해 시작된 제도입니다. 해당 시스템이 없었던 2009년 심사된 논문을 검사 시 표절률이 높게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오해가 있을 수 있으나 표절이라고 볼 수 없다는 심사 교수님의 의견을 전달하며 해당 논문에서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외에 연구적인 내용에서는 홍진영은 전혀 표절하지 않았음을 아티스트 본인에게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라며, 해당 검증 방법이 시기적 오류가 있는 검증이며 홍진영 논문 표절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홍진영을 가르쳤던 조선대학교 무역학과 A 전 교수의 입장은 달랐다. 그는 한 매체를 통해 "홍진영 석사 논문 표절률 74%라는 기사는 틀렸다. 저는 학교에서 홍진영 씨를 거의 본 적이 없습니다. 홍진영 석사 논문과 박사 논문은 모두 가짜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74%가 아니라 99.9%"라고 전하며 홍진영 논문 표절 논란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