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유부남 톱스타 A씨 원정 골프 논란 정체 신상 명단 리스트 밝히면 안되는 이유

반응형
유부남 톱스타 A씨 이니셜 보도 조심해야

유부남 톱스타로 알려진 40대 A씨가 원정골프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SBS 연예뉴스에 따르면 유부남 톱스타 A씨는 지난달 31일 국내 연예기획사 대표 B시와 일본 자바현 한 골프 리조트에서 여성 2명과 골프 라운딩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들은 일본 도쿄 아카사카 한인타운에서 불법 비자를 받아 일하는 30~40대 여성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네 사람이 골프를 친 날도 한국에서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이틀 뒤인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국가 애도기간으로 방송사들도 예능 프로그램을 결방하고 다수 연예인들도 콘서트나 방송 일정을 미루는 등 다같이 슬픔을 나눴다. 하지만 40대 유부남 톱스타 A씨는 이 시기 골프를 치고 있었다.

이에 연예 기획사 대표 B시는 "유부남 톱스타 A씨와 한일합작 드라마 캐스팅을 상의하는 목적의 자리였고 한 달 전 약속이 되어 있어 취소할 수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원래 나오기로 한 여성 지인은 몸이 아프다며 약속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그럼 결국 취소가 가능했다는 얘긴데 앞뒤가 맞지 않는 해명이 다소 이해가 되지 않는다.

이런 사유로 골프를 칠 수 있고 일본어에 능통한 여성들을 급히 소개받았고 해당 여성들이 불법 비자로 일하는 여성인지는 전혀 몰랐다고 주장했다.

또한 식사 자리를 갖은 이유에 대해서는 "일반적으로 골프 라운드를 하고 식사 자리를 하지 않냐. 그런 의미였을 뿐이다. 술집에 간 것도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문제는 이니셜 보도 이후 애먼 피해자들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40대 유부남 톱스타는 너무나 많다. 말 그대로 유부남 톱스타 리스트나 명단을 만들 수 있을 정도로 수많은 연예인이 있다.

특히 우리나라 현행법상 사실적시 명예훼손에 의해 신상 정보 등을 온라인상에 게시한 사람들은 반드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정확하지 않은 이니셜 보도에 잘못된 누군가를 지목한다면 처벌 수위는 보다 커질 수 있다.

이번 40대 유부남 톱스타 A씨 원정 골프 논란 정체를 찾는 이유는 칭찬이 아닌 비방의 목적이 더 크기 때문에 절대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공유해서는 안된다.

 

형범 제30조 1항, 정보통신망법 제70조 1항을 보면 공연히 사실을 적시할 경우에는 타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처벌받을 수 있고 오로지 공공의 이익을 위한 것일 때 처벌을 피할 수 있다.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