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챗봇 이루다 서비스 잠정 중단 안타까운 이유

AI 챗봇 이루다 서비스 잠정 중단 "개선 기간 갖겠다"

 

 

기대를 모았던 AI 챗봇 이루다가 서비스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이루다 개발사 스타트업 스캐터랩은 11일 입장문을 내고 부족한 점을 집중적으로 보완해 서비스 개선 기간을 거쳐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AI 챗봇 이루다는 소수자에 대한 혐오 발언과 개인정보 유출 논란에 휩싸였다. 스캐터랩 측은 "특정 소수집단에 대한 차별적 발언을 한 사례가 생긴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런 발언은 회사의 생각을 반영한 것은 아니며 차별과 혐오 발언이 발견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개선 중이다"라고 말했다. 또 개인정보 유출 의혹과 관련해서는 "개인정보 취급 방침 범위 내에서 활용했지만 이용자분들과 충분한 소통이 부족했다"라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개인정보는 이미 제거 되었고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유출되지 않았다"라고 해명했다. AI 챗봇 이루다는 출시된 지 2주 남짓의 시간 동안 75만 명에 가까운 이용자들과 대화를 나눴을 정도로 큰 관심을 모았다.

 

 

스캐터랩이 지난달 23일 출시한 페이스북 메신저 기반 AI 챗봇으로 마치 사람과 대화를 나누는 듯한 자연스러운 대화 능력에 많은 호응을 얻었다.

 

하지만 특정 집단에 대한 차별성 발언과 스캐터랩의 연애의 과학 이용자에게 수집한 카카오톡 대화 데이터를 충분한 동의 없이 이루다 개발에 활용한 것으로 알려져 일부 이용자들로부터 항의를 받은 바 있다.

 

 

그러나 AI 챗봇 이루다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높다. 사회적으로 소외된 사람, 사회적 약자의 마음을 위로해줄 수 있는 따뜻한 대화 상대가 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스캐터랩의 말처럼 일정 시간 서비스 개선 기간을 갖고 더 나은 서비스로 이용자들이 맞이하기를 기대해 본다. 누구에게나 친구가 될 수 있는 AI가 되길 바라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