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감동란, 자리 비우자 험담한 단골 식당에 분노(+영상)

bj감동란 험담한 부산 해운대 단골 식당 영상 일파만파

bj감동란 유튜브 캡처

 

 

부산 한 식당에서 손님으로 온 bj가 화장실에 다녀온 사이 험담하는 영상이 생중계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19일 bj감동란은 '레전드 과학 시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 14일 아프리카TV에서 진행했던 생방송 일부를 편집한 영상으로 이날 방송에서 bj감동란은 "이 음식을 너무 먹고 싶어 강남에서 왔다"라며 약 10만 원어치의 음식을 주문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bj감동란은 1년 만에 찾은 단골집이라면서 음식점을 소개한 뒤 칭찬 릴레이를 펼쳤다. 그리고 잠시 화장실을 다녀오겠다며 자리를 비웠다. 그 사이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bj감동란이 방문한 부산 식당 직원들이 그녀가 없는 사이 뒷담화를 시작한 것이다. 이들은 "저런 옷을??? 바지 입었나", "똥바지 입었나?", "아니 저런 옷은 어디에 입는 거지?", "바지를 입었나 안 입었나 한참 봤는데", "바지 안 입은 거 같은데", XX티 입은 거 아닌가?", "아이고~세상에~미 XX", 가X 만든 가X이고 "음식 보려고 하는데 자기 가X 보려고", "별로 이쁘지 않다 얼굴도"라는 성희롱성 발언을 이어갔다.

 

 

식당 직원들의 뒷담화는 고스란히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방송을 끄지 않고 갔기 때문에 이들이 나눈 대화 내용은 800여 명의 시청자들에게 생생하게 전달됐다. 이후 화장실에서 돌아온 bj감동란은 자리에 앉아 다시 보기로 사실 여부를 확인한 뒤 크게 분노했다. bj감동란은 "아니 내가 여기 와가지고 10만 원 돈 밥을 주고 먹는데 내가 욕을 먹을 필요는 없잖아. 확실하게 짚고 넘어가야지"라며 분노했다. 당시 식당에는 bj감동란 밖에 손님이 없던 상황이라 그녀에 대한 험담이 확실해 보였다.

 

 

식당 사장님을 부른 bj감동란은 "사장님이 아셨는지 모르겠는데 지금 제가 방송 중이잖아요. 지금 800명이 넘게 보고 있는데 이 사람들이 사장님이랑 선생님들이 제 욕하는 걸 들었다고 해서 제가 지금 확인을 해봤거든요? 근데 왜 제가 여기 와서 10만 원 넘는 돈을 이렇게 시켜서 식사를 하면서"라며 분노했다. 이후 "저 이런 옷 입지 않고도 여기 자주 와서 먹었어요. 코로나 때문에 뜸했던 거지.. 왜 미 XX 소리를 들어야 돼요? 저 XX 티 입은 거 아니고요. 지금 일부로 다들 회사 가고 아무도 안 올 시간에 와서 식사한 건데 제가 왜 욕을 먹어야 돼요 선생님들?"이라고 따졌다.

 

 

그러자 식당에서는 "아허 죄송해요ㅎ 그렇게 들리든 죄송해요 저희도 너무 ㅎ 저희는 너무 ㅎ 황당해 그런 이런 복장을 안 봐가지고..."라며 말 같지도 않은 해명을 했다. bj감동란 계속해서 공손한 자세를 잃지 않고 따져 물었다. 그래도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여기 칭찬하고 가게 이름까지 이야기했는데 선생님들이 제 험담하면 뭐가 되겠어요. 800명이 오겠어요. 여기 부산 사람이 몇 명인데? 어떻게 팬 X 한번 확인해보실래요?"라며 분노했다.

 

 

이후 bj감동란은 입맛이 뚝 떨어졌다며 "세상에 전복죽 집이 얼마나 많은데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자고 이걸 먹으러 부산까지 내려왔는지"라며 후회했다. 그리고 음식값을 계산한 뒤 가게에서 나왔다. 하지만 bj감동란 험담에 가담한 다른 직원들의 사과는 끝내 들을 수 없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했다. bj감동란이 다녀간 부산 식당 위치와 가게 이름을 묻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