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코로나19로 라트비아에서 사망 충격

반응형

한국 영화계 거장 김기덕 감독

라트비아에서 코로나19 걸려 사망


김기덕 감독이 라트비아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러시아 매체 다스 통신과 델피 등 현지 언론은 11일(현지시각) 새벽 라트비아 현지 병원에서 코로나19가 악화돼 숨졌다고 보도했다.

기사와 상관없는 사진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김기덕 감독은 지난달 20일 라트비아에 도착했으나 이달 5일부터 연락이 닿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김기덕 감독은 지난달 20일 라트비아 현지에서 영화 관련 활동을 위해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를 돕기 위한 연출 사진



당시 현지 영화계 인사들의 도움을 받아 현지에서 숙소를 얻어 생활했고 최근 들어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병원에 입원해 투병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현지 보도에 따르면 김기덕 감독은 유르말라에 자택을 구입해 라트비아 영주권을 신청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해당 미팅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이후 김기덕 동료들이 병원에서 그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아트독페스트 영화제 예술 감독인 비탈리 만스키는 김기덕과 연락이 닿지 않아 병원을 수소문하던 중 그가 라트비아 현지에서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덕 감독은 칸, 베니스, 베를린 등 세계 3대 영화제에서 모두 수상한 영화계 거장이다. 다만 지난 2018년 여배우 미투 논란에 휩싸인 뒤 줄곧 해외에서 지냈다. 당시 검찰은 증거불충분으로 김기덕 감독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지만 국내에서는 활동하지 않았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