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다운증후군 딸 올해 29살 "시집가고 싶어 해"

반응형
서울 시장 출마 앞두고 예능에서 다운증후군 딸 공개한 나경원 전 의원 평범한 일상

예능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나경원 딸 유나양

 

 

나경원 전 의원이 TV조선 '아내의 맛'을 통해 처음으로 가족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나경원은 남편 김재호 서울고등법원 판사와 다운증후군 딸 유나 양과의 일상을 공개했고 아내이자 엄마로서의 나경원 전 의원의 일상은 평범했기에 더욱 특별했다.

 

 

방송에서 보여준 나경원의 모습은 특히나 딸 유나 양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이었다. 딸과 함께 토스트를 만들고 "딸이 올해 29살인데 시집을 가고 싶어 한다"라며 이것저것 많이 시켜보는 모습이었다.

누구보다 씩씩하게 큰 나경원 딸 유나 양

 

 

나경원 전 의원은 "처음 딸 유나를 낳았을 때 막막했다"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막막했던 지난날과 달리 이제는 할 수 있는 게 많아졌다"라며, "딸 유나가 최근 1년간 취업사관학교 과정을 마쳤고 스스로 여러 자격증을 취득했다"라며 뿌듯해했다.

 

하지만 부모의 마음은 모두 같은 것 같았다. 나경원 전 의원은 "아이가 한번 할 때 오래 걸리지만 이걸 넘어서면 잘한다"라면서 "자꾸 기회를 주고 도전하면 사회에서 자신의 역할을 잘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그만큼 기회를 주면 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다는 취지였다.

나경원 다운증후군 딸 유나양 올해 나이 29살 / 방송과 관련 없는 사진

 

 

특히 나경원 남편 김재호 판사는 "딸이 시집가고 싶어 한다"라는 말에 서운한 표정을 지었다. 딸 유나 양은 "결혼하면 무조건 자립이고 내가 돈 벌면 엄마 아빠 먹여 살려야 해. 난 다 컸고 시집도 갈건데 언제까지 엄마 아빠 도움을 받을 수는 없잖아"라며 누구보다 씩씩한 모습을 보였다.

 

'아내의 맛'에 출연한 나경원 전 의원은 "우리 딸 유나가 예쁘게 나와서 좋다"라면서 "다시 한번 불러주면 영광일 것"이라며 출연 소감을 전하기도 했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유나 양과 나경원 전 의원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었다.

서울시장에 출마하는 나경원 전 의원

 

 

한편 서울시장 출마를 앞두고 나경원 다운증후군 딸 유나 양이 방송 출연 후 "선거 홍보를 하기 위해 방송 출연을 한 것이 아니냐"라는 지적도 있었다. 이에 나경원 전 의원은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비장애인 자녀가 나오면 예쁘고 어떤 딸이라며 이슈가 되는데 장애인 딸이 나오면 이를 이용한다고 비판하는 것 자체가 편견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일침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