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안내견 출입 거부에 고객 모욕까지 직원 수준(+사진)

장애인도 아니면서...

롯데마트 안내견 출입거부 논란

(우) 롯데마트 안내견 출입거부 사건과 무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롯데마트 인스타그램에 항의성 댓글이 폭주하고 있다. 지난 29일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교육 중이던 장애인 보조견 표지를 부착한 안내견 입장을 막는 과정에서 고성이 오갔다는 목격담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당시 공개된 사진 속 안내견은 잔뜩 겁먹은 표정이었고 이를 본 누리꾼들은 더욱 공분했다.

롯데마트 반려견 논란



인스타그램(id : fashionin_paris****)에는 '휴 진짜 한국, 롯*... 야'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어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지만 입구에서 출입 승인을 받고 들어왔는데 다짜고짜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 데리고 오면 어떡하냐고 소리 지르고.."라는 글이 게재됐다.

instargram 'fashionin_paris****'

instargram 'fashionin_paris****'



해당 글쓴이는 "한국 잠실 한복판에 롯*왕국을 세워 장사하는 그 중심부 한복판에서 강아지 데리고 온 아주머니 우시고 아무리 오해가 생기고 답답하고 짜증 나도 가족 지인한테도 이렇게 하나? 처음 들여보냈던 건 뭔가? 중간에 문제가 생겼다면 정중히 안내드려야 하는 부분이 아닌가? 이렇게 밖에 안내할 수가 없나?"라며 질책했다.


이어 "더군다나 일하는 공간에서 남들 다 보는 자리에서 저렇게? 어떻게 매니저라는 분이 직원 두 분 중 한 분이 아무리 화가 나도 저런 눈빛과 말투를 하며 대들고 언성을 높이고 강아지 불안해서 리드 줄 다 물고 너무 안타깝고 딸은 뒷걸음질 쳐서 울고"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진 출처: SBS


또 "사소한 눈빛 하나 말투 하나에 감동하고 불쾌한 건데 얼른 시민의식이 상향 평준화되어 견주 분들도 강아지를 사랑하는 만큼 남에게 피해 없도록 다니고 그래서 받아주는 공간이 많아 지길... 교육 중 포함 시각장애인을 도와주는 강아지만큼은 들일 수 있는 나라 되기를..."이라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롯데마트 안내견 출입 거부 목격담을 보면 당시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 수준이었는지 알 수 있다. 실제로 필자도 지난 28일 한 대형마트에서 물건을 구매 후 묶여있던 줄을 자르기 위해 직원에게 "커터 칼을 사용해도 되겠습니까"라고 묻자 "네네? 어디요?"라고 해서 작은 커터 칼을 가리키며 집어 들자 다짜고짜 뺏어가더니 "그렇게 하시면 어떡해요!!"라며 사람들 다 있는 앞에서 큰 소리를 지르는 직원의 말에 당혹감을 감출 수 없었다. 도대체 소리를 왜 질렀던 걸까.

사진 출처: SBS


이번 사건을 접하면서 롯데마트 일부 직원들의 교육이 형편이 없다는 사실이 다시 한번 절실히 드러났는데 공개된 사진을 보면 강아지가 착용한 조끼에는 '안내견 공부 중입니다'라는 문구가 명백히 적혀있다. 누가봐도 퍼피워킹 중 대형마트를 찾은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퍼피워킹'이란 생후 7주간 넘은 예비 안내견을 일반 가정에 1년간 위탁하고 사회화 교육을 받게 하는 과정을 뜻한다. 이후 안내견학교에서 6개월~8개월가량 교육을 받게 되는데 이때 기본적인 보행과, 건널목, 육교, 지하철, 버스, 계단, 에스컬레이터 등에 대한 적응 훈련을 하게 된다.


대형마트는 안내견은 물론 예비 안내견도 출입이 가능



장애인복지법 제40조를 보면 '보조견 표지를 붙인 장애인 보조견을 동반한 장애인이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거나 공공장소, 숙박시설, 식품접객업소 등 여러 사람이 다니거나 모이는 곳에 출입하려고 할 때 정당한 사유 없이 이를 거부해서는 안된다'라고 되어 있다.


이는 장애인 뿐만 아니라 장애인 보조견 훈련자, 관련 자원봉사자 모두에게 해당되며 안내견 동반한 사람에 대한 출입을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물론 이번 롯데마트 안내견 사건의 경우 이러한 조항까지는 직원이 몰랐을 수 있다. 또 아이들이 많은 곳으로 아무리 안내견이라도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을 우려해 놀란 마음에 이를 저지했을 가능성도 있다. 또 최근 시민들이 반려견에 물려 사망하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롯데마트를 이용했던 고객들 입장에서는 불안감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을 것이다.



사진 출처: SBS


하지만 롯데마트 측은 "안내견이 매장에서 대소변을 보는 등 소란이 있어서 매장 관계자와 이야기하는 중 화를 낸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앞서 말한 다른 고객들에 대한 안전 우려가 아닌 대소변을 치우기 싫어서 고성을 질렀다고 스스로 인정한 것이다. 롯데마트는 사과문을 낼 것으로 보이며, 해당 직원 징계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비단 한 직원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다.


고객들을 향해 고성을 지르는 등 되먹지 못한 건방진 롯데마트 직원들의 행실은 분명 질타를 받아야 한다. 이름 앞에 '고객님'만 붙인다고 제대로 된 대우를 했으니 고객들에게 가르치는 행동을 해도 된다는 발상은 접어두어야 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