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쌍 길 아내 보름 씨가 순댓국집 앞에서 오열한 이유

리쌍 길(본명 길성준)이 '아빠 본색'을 통해 방송 최초로 아내 보름 씨와 아들 하음이를 공개한다. 


24일 방송을 앞둔 채널A '아빠 본색'에서는 리쌍 길이 10살 연하 아내 보름 씨를 소개하는 장면이 담겼다.


길은 아주 먼 시골에서 가재를 잡으며 자란 순수하고 순박한 친구라며 아내 보름 씨를 소개했고 10살 연하라며 아내 나이를 공개했다.


이날 리쌍 길과 나란히 앉은 아내 보름 씨는 "그동안 밖에 제대로 나가지 못하고 친구들한테 오는 연락도 다 안 받고 지냈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출처: 채널A



"아이가 있다는 것조차 말할 수 없으니 답답했다"라며 힘들었던 일상에 대해 털어놨다.


한 번은 길 아내 보름 씨가 아들 하음이를 가져 만삭일 때 순댓국이 너무 먹고 싶어 남편과 함께 순댓국집에 갔다고 전했다.

출처: 채널A



하지만 주변 사람들이 남편을 알아보고 뒤에서 험담을 해왔고 그 말을 듣고는 음식이 나오지 않았음에도 식당에서 일어나야 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너무 서러워 순댓국집 앞에서 울었다고 밝혔다. 또 숨는 게 답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남편은 방송할 때 가장 밝고 에너지가 가득했기에 '아빠 본색' 출연을 독려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출처: 채널A


한편 리쌍 길과 아내가 새롭게 합류한 '아빠 본색'은 매주 일요일 저녁 8시 20분 채널A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