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클럽 등 모든 유흥시설에 '집합금지명령' 발령한 진짜 이유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태원 코로나 집단 감염 사태에 시내 모든 유행 시설에 대한 집합금지명령을 발동했다.


9일 오후 2시 박원순 시장은 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지금 즉시 클럽, 콜라텍, 룸살롱, 감성주점 등 모든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발령한다고 전했다.


즉, 지금 이 순간부터 해당 시설은 모두 영업을 중지해야 하며, 위반 시 처벌을 받게 된다.


집합금지명령 기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향후 별도 명령을 통해 해제할 것이라고만 밝힌 상태다.

구글 / 이태원 클럽 코로나와 관련 없는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은 집합금치명령이라는 최후의 조치를 내릴 수밖에 없던 이유에 대해 명부의 부정확성, 이태원 클럽 확진자 발생이 여러 날짜에 겹쳐 있다는 점, 이태원 클럽 확진자가 신촌 클럽 등에도 다녀간 점 등에 비춰 운영자제 권고만으로는 안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말로 타일러봤자 소용이 없다는  것이다. 이태원 코로나 집단 감염 사태 소식이 전해진 다음날 새벽에도 여전히 강남 클럽 등에는 사람들로 붐볐다는 증언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현재 이태원 코로나 확진자는 서울에서만 27명이 발생했으며, 경기도 7명, 인천 5명, 부산 1명 등 총 40명으로 알려졌다. 이태원 코로나 집단감염 사태로 확진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커뮤니티 / 이태원 클럽 코로나와 관련 없는 사진



박원순 서울 시장의 분노는 계속됐다. 이태원 클럽들이 작성한 명단을 확한한 결과 상당 부분 정보가 부정확했다고 전했다. 출입자 명부 1936명 중 637명만 통과가 됐고 나머지 1309명은 불통이라며 분노했다.


불통인 사람들은 경찰과 함께 반드시 검사를 받게 할 것이며, 조심스럽게 개학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단 몇 사람의 부주의 때문에 이 모든 일이 물거품이 돼서야 되겠냐며 시민들의 허탈감과 분노가 클 수밖에 없다고 개탄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