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오르테가

박재범이 UFC 이종격투기 선수 오르테가에게 뺨을 맞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미국 매체 ESPN 아리엘 헬와니 기자 트위터에는 한국 뮤지선 박재범이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맞았으며, 박재범 번역을 문제삼았다고 전했다. 헬와니 기자에 따르면 오르테가는 정찬성이 화장실 간 사이 박재범에게 다가가 이름을 물었고 박재범이라는 사실을 알자 손바닥으로 뺨을 때렸다고 설명했다.



다른 UFC 선수인 안젤라 힐 역시 헬와니 기자 트위터를 인용해 자신의 앞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덧붙여 신빙성을 더했다.박재범 오르테가는 아무 관계가 없어 보이지만 정찬성 선수 소속사 AOMG 대표가 박재범이다. 지난해 12월 정찬성과 오르테가는 한국에서 열린 UFC 대회에서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오르테가가 부상으로 출전이 무산된 바 있다.



이후 정찬성은 한 인터뷰에서 오르테가가 이미 한번 도망갔다며 잡고 싶지 않다고 전했다. 이때 인터뷰를 통역한 사람이 박재범이었고 오르테가는 정찬성 뿐만 아니라 당시 이를 통역한 박재범에게 까지 화풀이 경고를 했었다.



그리고 자신과 마주했을 때 때려도 놀라지 말라며 부상과 도망가는 건 다른 의미라고 전했다. 박재범 오르테가 뺨 사건은 당시 진행된 인터뷰 때문에 벌어진 신경전일 가능성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아직까지 박재범 소속사 측은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참고로 박재범 오르테가 두 사람은 미국 사람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