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휘순 여자친구 예비신부가 직접 밝힌 결혼 심경(+사진)

박휘순 "로또 맞은 것 같다"

예비신부 여자친구가 직접 발표한 결혼 소식


개그맨 박휘순이 결혼을 발표했다. 22일 박휘순 예비신부는 박휘순 인스타 계정을 통해 직접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날 박휘순 인스타에는 결혼 소식과 함께 한 장의 그림이 올라왔고 결혼 소식을 알린 건 박휘순 예비신부라는 점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박휘순 여자친구이자 예비신부는 "안녕하세요! 휘순 오빠 여자친구입니다. 갑작스럽지만 좋은 소식을 전하기 위해, 휘순 오빠의 계정을 잠시 도용하여 인사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개그맨 박휘순은 연애는 할 수 있을까? 결혼은 언제쯤 할까? 어떤 여자가 데려갈까?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도 되셨죠?"라며 "이제 그 걱정은 좀 덜어내셔도 될 것 같아요!! 네..!!ㅎㅎ 제가 데려갑니다!!"라고 말했다.⠀


박휘순 예비신부는 "겉보기와 달리 굉장히 따뜻하고, 배려 깊고, 저를 생각해주는 모습에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이 남자 앞니 빠지는 날엔 제가 자일리톨 끼워주려고요,,, ᅲᅲ"라며 결혼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이런 소식을 알리는 것이 너무나도 조심스럽지만, 전국의 모든 신랑신부님들 저희와 같이 힘냈으면 좋겠습니다! 힘든 시기인 만큼 지금 옆에 있는 사람과 더욱 단단한 사이가 되고, 행복은 배가 되길 바라겠습니다!! 기쁜 마음으로 축하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며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끝으로 "혹시 계정 도용 당한 건 아닌가(?) 싶으실 수도 있지만, 절대 아님ㅎㅎ"이라며 박휘순 여자친구 본인이 해당 글을 작성했음을 알렸다.


박휘순 결혼식은 오는 11월 열릴 예정이다. 두 사람은 일을 하면서 만나 1년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것으로 알려져 응원의 메시지가 계속되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