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코로나 의심 환자가 사망 전 마지막으로 남긴 말(+사진)


경인일보가 13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었던 40대 남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수원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 3가에 거주 중인 41세 남성으로 알려졌다.

수원 코로나 사망 사건과 관련 없는 사진





13일 오전 8시 10분경 "뇌졸중이 오는 것 같다. 정신이 이상하다"라며 112에 신고까지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성빈센트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 코로나19 의심 환자 A씨는 지난달 31일 비자 업무로 중국 청도공항을 방문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코로나19 검사가 예정되어 있었다.



경인일보는 A씨 가족과의 인터뷰 내용을 알리기도 했다. 이날 A씨는 오전 밥을 먹고 속이 답답하다며 구토를 했으며, 최근 3개월간 뇌졸중 약을 복용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당시 출동했던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격리 조치 되었다가 소독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한 후 근무지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사망원인은 오후 5시경 나올 예정이며, 수원 코로나19가 원인인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는지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사회일반] - 수원 코로나 의심 환자 결국 '음성' 판정 나왔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