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유 여배우 정체, 연예인 박선영 아닌 결정적 이유(+트리마제)

트리마제 주차장 식용유 연예인 누구?

박선영 트리마제 거주 NO "억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된 주차장 식용유 연예인 사건이 화제다. 당시 기사 속 이니셜 때문에 여배우 박선영이 당사자로 지목됐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지난달 22일 한 매체는 서울 성동구에 트리마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연예인 A씨가 식용유를 흘렸고 이를 방치해 입주민이 넘어져 다쳤다고 보도했다.



당시 아파트 주민은 전치 6주 부상을 입었고 연예인 A씨는 과실치사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A씨는 흘린 식용유를 키친타월로 닦았고 아파트 관리업체 측으로 책임을 돌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주차장 식용유 연예인 A씨는 1년 동안 변호사 4명을 선임해 무죄를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은 벌금 500만 원을 선고했고 A씨와 검사는 항소하지 않고 끝났다.




당시 재판부는 기름이 새어 나올 수 있는데 이를 가지고 가 버리는 등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그대로 방치한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식용유 연예인이 여배우 박선영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박선영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실제로 포털사이트에서 식용유를 검색하면 '주차장 식용유 연예인', '식용유 여배우', '박선영 식용유' 등 연관 검색어가 나온다. 하지만 여배우 박선영은 식용유 연예인이 아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장소는 서울 성동구 트리마제 지하 주차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곳은 식용유 연예인이 거주하는 곳으로 알려진 바 있다. 하지만 여배우 박선영 집 위치는 서초구다. 박선영 측 역시 성동구 근처에 간 적도 없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의문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