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태 와이프 인스타 층간소음 논란 현재 상황

안상태 와이프 인스타 주소 “아래 사는 불쌍한 키보드워리어”

층간소음 논란에 휩싸인 안상태 와이프가 인스타에 올린 글로 추정되는 게시글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18일 안상태 와이프 인스타로 추정되는 계정에는 인스타 피드가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위에 사는 불쌍한 #celebrity. 아래사는 불쌍한 #KevboardWarrior"라는 멘트가 남겨져 있었다. 그리고 사진에는 사다리를 타고 2층으로 올라간 공룡이 기타를 연주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물론 구체적으로 상대를 명시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셀러브리티(유명인)은 자신들을 말하고 온라인상에서 악플을 달며 싸우는 키보드 워리어는 아랫집 이웃을 가리킨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안상태 부부는 아랫집과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2일 안상태 아랫집 이웃은 네이트판을 통해 "개그맨 A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한 바 있다.

 

 

해당 글에서 개그맨 A씨의 실명은 밝히지 않았지만 이후 누리꾼들은 개그맨 안상태를 지목하면서 안상태 역시 당시 상황을 해명했다. 안상태 부부 측은 "층간소음 문제로 실내 매트 시공과 소음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했으나 아랫집 항의가 도를 넘어섰다"라고 주장했다.

 

또 "자신의 집에서 발생하는 소음이 아님에도 오해하고 항의하는 등 얼굴을 붉히는 일이 잦아지면서 결국 이사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안상태 와이프 역시 "몇 십 번을 항의하면서도 정작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 안 하더니 인스타그램 사진을 캡처해 악의적으로 글을 썼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었다.

 

 

그러면서 "아랫집 사람으로 추정되는 분의 댓글을 기억한다. 익명으로 악플을 달아 설마 했고 무서웠다. '아랫집인데요'라고 밝힌 후 말을 걸어주면 서로 대화를 잘 해결할 수 있지 않았을까"라며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었다.

 

하지만 아랫집 주장은 달랐다. 이들은 "댓글이라는 걸 한 번도 쓴 적이 없고 증거도 없이 악플러 취급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아랫집이라고 말 걸었으면 갈등을 풀 수 있지 않았겠느냐고 하는데 찾아오면 고소한다고 했는데 더 이상 어떻게 찾아가냐. 사과하러 직접 오거나 접촉 시도는 한 번도 없었다"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었다.

 

 

또 "이사를 빨리 가려고 시세보다 싸게 손해 보는 것처럼 집 매물을 올렸다고 하는데 저희 집은 18층, 안상태 부부 집은 19층 12억에 올리지 않았냐. 다른 집 가격과 다시 한번 비교해봐라"라며 아파트 매매 가격을 캡처해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안상태 집 가격은 같은 층 시세보다 약 3천만 원가량 높은 12억원에 올라와 있었다.

 

층간소음 문제는 비단 연예인들만의 문제는 아니다. 층간소음으로 발생하는 피해는 아랫집 윗집 모두에게 피해를 줄 수밖에 없다. 매번 가서 항의하고 싸울 수도 없는 노릇이다. 실제로 한 사례를 보면 층간 소음 문제를 해결한 것이 윗집에 대한 고성과 항의가 아니라 위층 아이들에게 나눠 준 사탕이었다고 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