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나 카바예바 나이, 리즈 시절 미모 수준(+연봉)

31살 나이 차이 극복한 푸틴 알리나 카바예바

알리나 카바예바 연봉 115억원 화제



블라디미르 푸틴(68) 러시아 대통령 연인이자 전직 체조선수 '알리나 카바예바(37)'가 언론사 회장으로 재직해 무려 100억 원이 넘는 연봉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와 이목이 집중된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는 러시아 탐사보도 매체 디 인사이더를 인용해 25일 '알리나 카바예바'가 러시아 최대 언론사 '내셔널 미디어그룹(NMG)' 회장으로 재직하며 연봉 7억 8500만 루블(한화 약 115억 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알리나 카바예바는 2004년 올림픽 리듬체조 종목 금메달리스트로 언론사에서 일한 경험이 전무하다. 그러나 2014년 내셔널 미디어 그룹 회장으로 임명됐다.


내셔널 미디어 그룹은 푸틴 자금책으로 알려진 유리 코발추크가 지난 2008년 창립한 회사로 러시아 넷플릭스 독점 계약권을 지녔으며 러시아에서 가장 큰 친푸틴 성향의 미디어 기업이다.



알리나 카바예바 연봉을 폭로한 러시아 매체들은 이런 큰 기업에 공과 후프만 다뤄본 체조선수가 어떻게 기업의 대표가 될 수 있었는지 문제를 제기했다.


알리나 카바예바 연봉은 러시아 국영 가스 기업 가스프롬 CEO 연봉보다 7배 많은 수준이며, 2019년 러시아 국민 평균 연봉(50만 4000루블/한화 약 739만 원)보다 수십 배에 달하는 금액이었다.


알리나 카바예바 나이가 18살이었던 지난 2001년 푸틴 대통령과 처음 만났다. 현재 알리나 카바예바 나이는 38살이다. 그리고 카바예바가 선수 생활을 은퇴한 2008년 모스크바 한 레스토랑에서 키스를 나누는 모습이 목격됐다는 보도가 나오며 열애설이 불거졌다.



그해 러시아 일간지 '모스코프스키 코레스폰덴트'는 푸틴 대통령과 알리나 카바예바가 약혼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즉각 부인 당했고 이 신문사는 다음날 강제 폐간 조치됐다.


푸틴 대통령은 카바예바와 염문설이 제기될 당시 류드밀라 여사와 결혼한 상태였다. 푸틴은 전 부인(류드밀라 여사)와 1983년 결혼해 두 딸을 낳았지만 지난 2014년 이혼했다. 당시 이혼 원인을 두고 알리나 카바예바가 원인이었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후 알리나 카바예바는 푸틴 대통령 아이를 가졌다는 루머도 있었으나 모두 부인됐다. 그리고 지난 2019년 4월 모스크바 소재 쿨라코프 국립산부인과 연구센터 4층 전체가 외부인 출입 금지 조치가 이뤄지면서 모스크바 정계에서는 4층 VIP 병동 전체가 알리나 카바예바 출산을 위해 사용됐다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또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은 알리나 카바예바가 지난 2018년 푸틴 아이를 가졌고 이후 1년 넘게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었다. 


알리나 카바예바 국적은 우즈베키스탄으로 지난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했으며,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는 금메달을 거머쥔 리듬체조 선수 출신이다.



지금까지 올림픽 메달 2개를 비롯해 세계 선수권에서 메달 14개, 유럽 선수권에서 메달 25개를 딴 전설적인 리듬체조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알리나 카바예바 아름다운 외모만큼이나 많은 이슈를 불러왔고 패션잡지 보그와 남성 잡지 맥심 표지 모델로 나선적이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