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새벽 암으로 사망 전 인스타에 마지막으로 남긴 말(+사진)

반응형
뷰티 유튜버 새벽
혈액암 투병 끝 사망
애도 물결 이어져...

사진=유튜버 새벽 인스타그램 캡처

뷰티 유튜버로 활동중인 '새벽'이 30일 혈액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유튜버 새벽 소속사 아이스 크리에이티브 김은하 대표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빛나고 소중했던 나의 오랜 친구이자 소속 크리에이터 새벽, 이정주 님이 오늘 아침 별이 되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 슬픔과 황망함을 어떻게 표현할지 모르겠다"라며 심경을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새벽 캡처

 

유튜버 새벽 혈액암 2년 투병 끝에 사망

김은하 대표는 "7년 전 밝게 인사를 나눈 인연으로 우리는 참 많은 것을 나눴고 기쁨과 슬픔, 도전과 성취, 고통과 행복을 오랜 투병에도 희망을 잃지 않았던 그 용기와 정신을 잊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유튜버 새벽은 63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크리에이터로 지난 2019년 2월 림프종 판정 후 투병 생활을 해왔다. 그리고 지난달 15일 마지막 영상에서는 "병원에서 안 좋은 소속을 들어 멘붕이 왔다. 하지만 벌써 일어나지 않은 일에 너무 걱정하지 말자고 마음을 바꿨다"라며 용기를 냈다.

 

또 "그동안 병원만 믿으면서 스스로 노력하지 않았지만 앞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며 투병 의지를 밝혔지만 끝내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별이 되어 먼저 떠났다.

사진=유튜버 새벽 인스타

 

유튜버 새벽 인스타 마지막 글

유튜버 새벽 사망 비보를 들은 누리꾼들의 그녀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애도의 말을 전하고 있다. 유튜버 새벽 인스타에 올라온 마지막 글은 지난달 30일에 올라온 게시글로 "병원에서 나가면 이 맘때 날씨가 되어 있을까요???"이라는 글과 함께 꽃나무 밑에서 환하게 웃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는 사진이 올라와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유튜버 새벽 님이 주신 긍정적인 에너지가 많은 도움이 되었다"라며 추모 메시지를 남겼고 또 다른 누리꾼들은 "그동안 힘내줘서 고마워요. 잊지 않을게요. 그곳에서는 아프지 말고 훨훨 날아다니길 바라요"라며 추모했다.

 

유튜버 새벽 빈소는 서울 삼성병우너 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됐으며, 유튜버 새벽 발인은 오는 6월 1일 오전 10시 30분이다. 장자는 서울 추모공원 양주 하늘소풍 수목장으로 알려졌다.

사진=유튜브 새벽 인스타그램

반응형
교차형 무한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