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순심이 나이, 안락사 직전 입양된 슬픈 사연(+인스타)

이효리 순심이 이별

“품에서 편안히 갔다”

사진=이효리 인스타그램



이효리 순심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24일 안성 평강공주보호소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2010년 이효리 님의 가족이 되었던 우리 순심이가 어제 별이 되었다"라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평강공주보호소는 이효리가 순심이를 입양하기 전 순심이를 돌보고 있던 보호소로 이날 이효리가 보내온 글과 소장의 추모글이 함께 게재됐다.

사진=평강공주보호소 인스타



이효리는 “소장님, 우리 순심이 어제 갔어요. 제 품에서 편안히 갔습니다. 순심이를 거둬주시고 저를 만나게 해주신 것 너무나 감사합니다. 동해시 보호소에서 순심이 데리고 나와 주신 분, 안성에서 대모가 되어 주신 봉사자분, 모두에게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사진=이효리 인스타



그러면서 "순심이도 모두에게 고마운 마음 그리고 사랑을 전해요. 지금 하시는 모든 일들 너무나 힘든 일인 줄 잘 알지만, 그로 인해 이렇게 자기밖에 모르던 철부지도 사랑을 알게 되니 소장님 하시는 일은 그 어떤 일보다 숭고하고 아름다운 일임을 잊지 마세요. 우리 모두 함께입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이효리 SNS



이날 이효리는 순심이 사망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으나 나이에 대해 언급됐다. 하지만 이효리 순심이는 펫샵에서 나온 아이가 아닌 유기견으로 정확한 나이는 알 수 없다. 동물병원에서 추정은 가능하나 확실한 건 슬프게도 노견이라는 점이다. jtbc'효리네민박2'에서 이효리는 순심이가 2020년까지는 살수 있을 것 같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었다.

사진=jtbc 효리네민박



이효리와 순심이가 함께한 세월은 무려 10년이다. 지난 2010년 12월 이효리는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회원으로 안성 평강공주보호소에서 봉사활동을 하다 우연히 유기견 순심이를 만났다. 당시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바닷가에서 홀로 돌아다니던 순심이가 발견됐는데 안락사 직전 우리가 데려왔다"라며 입양 이유를 털어놨다.



이효리는 오랜 시간 순심이와 함께하며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효리 인스타그램과 방송에서는 순심이와 함께했던 일상들이 공개됐고 누리꾼들도 두 사람의 아름다운 인연에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효리 순심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좋은 곳으로 갔을 거예요", "좋은 엄마 만나 행복했을 거예요"라며 슬픔을 함께 나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