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일반

일본 코로나 19 첫 사망자 발생…중국 여행한 적 없어


일본에서 코로나 19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일본 가나가와현에 사는 80대 여성이다. 고인은 지난달 22일 컨디션 저조로 현상을 보였고 지난 1일 폐렴 진단으로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6일 호흡 상태가 악화되면서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고 12일 갑작스럽게 증상이 악화돼 13일 사망했다. 사망 전날 실시한 코로나 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당국은 13일 저녁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의 사망 과정을 밝혔다. 문제는 일본 코로나 19 첫 사망자가 최근 해외여행을 한 적이 없다는 점이다.


고인의 사위도 지난달 29일부터 발열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고 13일 코로나 19 감염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도쿄에서 택시운전사로 일하고 있으며, 중국 후베이성과 저장 성을 방문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또 외국 손님을 태운 적도 없으며, 평소 마스크를 착용하고 택시를 운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코로나 감염증은 급속도로 늘고 있다. 와카야마 현에서는 50대 남성 의사가 코로나 19에 감염됐다. 또 지바현에서는 14일 내 해외 방문한 적이 없는 20대 남성도 13일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코로나 확진자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으며, 첫 사망자까지 나와 국민들의 불안감은 점차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