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안 동생 목포택시기사 살인사건 피해자 충격(+사진)

트롯신이 떴다 임지안

동생 잃은 슬픈 사연에 눈물


임지안 동생이 지난 2017년 발생한 목포택시기사 살인시건 피해자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해당 사건은 택시에 탑승한 채 귀가하던 20대 여성이 성폭행을 시도하던 택시기사에게 저항하다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사건이다.


당시 범인은 스타킹으로 목을 졸라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만취 상태로 성폭력 전과도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임지안의 주장은 달랐다. 당시 언론 보도는 잘못됐고 목포택시기사 살인사건 범인 강 모 씨는 폭행과 여성 감금 등 전과 9범이라고 전했다.




또 임지안 동생을 마지막으로 본 회사 동료는 당시 범인이 만취 상태가 아니었다며 반박했던 것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임지안은 "저는 지금도 여동생 구두가 잊히지 않아요. 그날 이후부터 밤에 잠을 자려고 하면 계속 떠오르는데"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현재 목포택시기사 살인사건 범인은 2017년 7월 1심에서 무기징역을 받았고 11월 항소심에서도 원심과 동일한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복역 중이다.


한편 SBS '트롯신이 떴다' 선공개 영상에서는 임지안을 본 김연자가 눈물을 보여 녹화가 중단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김연자는 후배의 아픔을 누구보다 더 잘 알고 있었고 슬픔을 함께했다. 


한편 임지안 동생 소식을 전한 이유는 당시 사건에 대한 정확한 내용과 제2의 희생자가 나타나지 않도록 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