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정대 용납 못해"

반응형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125만 톤 바다에 버린다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 YTN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 발생 후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이러한 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정부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외교부, 해양수산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부처 차관들이 참석한 긴급회의를 열고 이러한 입장을 전했다.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 SBS

 

정부, 일본 오염수 방류 강력 반발

우리나라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에 강력 반발하는 이유는 안전성 때문이다. 이미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오염수를 재처리해도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을 제거하는 것이 어렵고 그 외 방사성 물질이 남는 문제도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도쿄전력이 다핵종 제거 설비(ALPS)로 이미 한번 정화를 했음에도 탱크 속 오염수 70%에는 오요드, 세슘 등 인체에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 이상 포함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ALPS로 트리튬을 완전히 제거하기 힘들 뿐만 아니라 트리튬이 수산물을 통해 인체에 침투할 경우 유기결합상중수소로 전환돼 내부 피폭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낳고 있다.

 

7개월이면 제주도 앞바다 오염

현재 후쿠시마 원전 부지에는 약 1천여개에 정화 처리를 거친 오염수 125만 톤이 보관되어 있다. 이 중 30%만 방사성 물질 배출 기준을 충족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나머지 오염수는 2차례 정화 처리를 거친 뒤 여기에 400~500배에 달하는 바닷물을 섞어 방사성 물질 농도를 낮춘 뒤 20~30년에 걸쳐 방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오는 2022년 여름이면 오염수를 보관하고 있는 탱크 저장용량이 한계에 달한다는 이유로 지난해 10월 해양 방류를 결정하려 했다.

 

그러나 후쿠시마 주민 등 국내 외 거센 반발로 결정을 미뤄왔다. 또 오염수 안에 현재 기술로 제거가 불가능한 삼중수소를 비롯 세슘, 스트론튬 등 60여 종 방사성 물질이 포함되어 있어 해양 방류를 놓고 국제적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 YTN

반응형
교차형 무한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