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발 쥐, 프랜차이즈 족발집 어디?(+사진)

서울 유명 프랜차이즈 족발집

반찬에서 살아 있는 생쥐 나와 '충격'


가장 맛있는 유명 프랜차이즈 족발집에서 야식을 시켜 먹었는데 음식에서 살아있는 쥐가 나왔다는 믿기 어려운 보도가 들어왔습니다. 반찬이 들어있던 용기에 죽어있는 쥐도 아닌 살아있는 쥐가 나왔다는 것인데요. 음식을 배달한 업체는 경위를 알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으며, 본사 측은 자작극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출처: MBC



지난 25일 밤 10시 서울 시내 한 사무실에서 제대로 먹지 않은 음식들이 널브러져 있는 모습입니다. 야근을 하던 직원 7명이 주해 시켜 먹은 족발에서 쥐가 나오면서 위가 난장판이 됐기 때문인데요. MBC가 단독으로 공개된 영상을 보면 반찬을 배달하는 흰색 플라스틱 용기 안에 있는 부추 무침 사이로 무언가 꿈틀거리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알고 보니 살아있는 쥐였는데요.

출처: MBC



당시 한 직원은 부추를 비비려고 하다가 부추무침을 뒤집어쓴 생쥐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쥐가 나온 문제의 플라스틱 용기는 비닐로 밀봉된 채 배달됐고 배달 과정 중 쥐가 들어갈 가능성은 크게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결국 족발 쥐 사건을 제보한 제보자들은 배달 가게에 항의했습니다. 하지만 가게 사장은 배달원만 보내 음식을 회수해가려고 했다가 제보자들이 크게 항의하자 그제서야 직접 사무실로 찾아와 회식비 100만원과 병원비를 보상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MBC



그러나 제보자들은 족발 쥐 사건은 심각한 사안이라고 판단해 이를 거부했고 본사에 조치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본사의 반응은 냉랭했습니다. 제보자들은 이틀 동안 밥을 못먹을 정도로 큰 충격에 빠졌는데 본사 측에서는 가맹점과 해결하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족발을 배달한 업체도 억울하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가맹점 사장은 일단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말하면서도 영문을 모르겠다는 입장입니다. 그리고 공개된 CCTV는 음식이 포장됐을 당시 영상이었습니다. 주방 구석에서 부추를 무치고 포장한 10여 분 사이 쥐가 들어가는 장면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출처: MBC



그때 취재진 앞으로 쥐 한 마리가 주방 바닥을 쏜살같이 지나가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이 업체는 유명 프랜차이즈 가맹점으로 방제업체 관리를 받고 있지만 주방에는 쥐가 실제로 출몰하고 있었습니다.

출처: MBC



제보자들이 돈을 노려 자작극을 꾸몄을 가능성이 현저히 낮아졌습니다. 제보자들은 족발 쥐 사체를 식약처에 보내고 정식으로 신고했습니다. 이후 구청에서는 위생관리 책임을 물어 가게 측에 과태료 50만원을 부과했습니다.


그러나 어떻게 쥐가 음식물에 들어갔고 포장돼서 배달까지 됐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족발 프랜차이즈 본사 측에서는 정확한 경위 파악과 원인 분석이 필요하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출처: MBC



이에 네티즌들은 "족발 쥐 업체 어디예요?", "과태료가 50만원 밖에 안 하니까 매번 이러지", "뉴스 봤는데 취재 도중 바닥에 쥐가 쌩하고 지나가더라. 평소에 쥐가 얼마나 많으면 사람이 있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주방 바닥을 활보하고 다니는 건지", "어디 족발집인가요? 알아야 피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 정도면 영업정지지. 무슨 과태료 50만원. 말만 들어도 소름 끼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출처: MBC)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