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반려견 가호 줄리 충격 근황

빅뱅 지드래곤(GD) 반려견 '가호', '줄리'가 기본적인 관리도 받지 못한 채 방치됐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드래곤은 그간 여러 방송과 시상식에서 반려견 가호와 줄리를 동반하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드래곤 부모님이 운영하는 펜션에서 지내고 있는 가호 줄리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까지 공개한 글쓴이는 당시 "가호와 줄리 눈썹이 눈을 자꾸 찔러 눈물이 많이 맺혀 있었다"라며 "반려견들이 힘없이 축 쳐져 있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진짜 문제는 반려견 발톱 관리 문제였다. 공개된 사진 속 지드래곤 가호 발톱은 딱 보기에도 굉장히 길었다.


강아지 발톱은 혈관까지 자라 미리 깎아주어야 하지만 사진 속 '가호'처럼 발톱이 길면 자라 나온 혈관까지 같이 잘려 피가 철철 날 수 있다.



또 지드래곤 반려견 가호 줄리는 샤페이종으로 피부병에 취약하고 기온 영향을 많이 받은 종으로 알렸다. 밖에서 키워지고 있자 이 부분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실제로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한 강형욱 동물 훈련사 역시 샤페이종은 굉장히 까다로운 견종으로 특성상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전한 바 있다.



지드래곤 반려견 가호 줄리 근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돈이 없는 것도 아닌데 왜 방치하냐 산책만 시켜도 발톱이 저 지경까지 가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걱정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동물 애호가로 알려진 지드래곤은 현재 고양이를 새로 입양해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지드래곤 고양이는 먼치킨과 교배된 품종묘로 전해지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