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기 유깻잎 이혼사유 안타까운 까닭(+아버지)

우리 이혼했어요 "빵점짜리 며느리"

드디어 밝혀진 최고기 유깻잎 이혼사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 중인 유튜버 최고기(본명 최범규)와 유깻잎(본명 유예린) 이혼 사유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두 사람이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최고기 유깻잎은 결혼생활 5년 만인 지난 4월 이혼했습니다. 무엇보다 안타까운 점은 두 사람의 이혼 사유였는데요. 다른 이혼 부부와 달리 두 사람은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밝은 모습으로 재회했습니다. 



최고기 유깻잎은 각각 26살, 24살에 결혼해 슬하에 딸 솔잎이를 두고 있는데요. 이혼 후 최고기는 딸 솔잎이와 함께 수원에서 생활 중이며, 유깻잎은 부산에서 친정 엄마와 함께 지내고 있습니다.


이날 최고기는 딸 솔잎이가 자꾸 엄마를 찾는다면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는데요. 유깻잎 역시 또래 아이들을 볼 때마다 딸 솔잎이 옆에 엄마로서 함께 있어주지 못해 미안하다며 솔직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최고기 유깻잎 이혼사유 안타까워...



두 사람이 7개월 만에 재회한 자리에서는 이혼할 수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사연이 밝혀졌는데요. '우리 이혼했어요'에 등장한 최고기 아버지는 며느리였던 유깻잎에 대해 "마음에 들지 않는다. 여자로서 부모로서 빵점이다. 새벽에 나 집으로 가면 밥을 차려주냐 뭘 했냐"라며 "원래 그런 성격이라는 건 말이 안 된다. 하나부터 열까지 빵점이다"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했습니다.



아들 최고기는 "아버지가 연세가 많아서 우스갯소리로 나는 이제 곧 죽을 건데라고 하는데 그런 이야기를 할 때마다 짜증 나고 걱정된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래서 아버지 편을 좀 더 들어줬던 것 같다"라고 결혼생활 당시 상황을 회상했습니다.


최고기는 유깻잎과 결혼할 당시 "집, 혼수 이런 부분에 대한 생각이 맞지 않았다. 그리고 아버지가 상견례 자리에서 강하게 말했고 불같은 성격이 장모님한테 상처를 준 것 같다"라고 밝혔는데요. 최고기는 이런 부분이 유깻잎한테 가장 큰 상처였을 것이라고 전하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서로의 속마음을 확인한 최고기 유깻잎 눈물...



최고기의 속 마음을 듣고 있던 유깻잎 역시 함께 눈물을 흘렸는데요. 이런 두 사람의 이혼 사유를 들은 시청자들 역시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결국 최고기 유깻잎 이혼사유는 누군가의 잘못이 아닌 성격차이를 극복하지 못해 내린 결정이었습니다.


최고기는 1세대 인터넷 방송인으로 15살 때부터 유튜브, 트위치 등에서 다양한 콘텐츠로 방송을 이어왔습니다. 유깻잎은 모델 겸 뷰티 유튜버로 현재 구독자 30만명을 보유한 크리에이터입니다.



한편 '우리 이혼했어요'는 이혼한 연예인 셀럽 부부가 다시 재회해 한 집에서 생활해보는 모습을 관찰하며 이혼 후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이혼 리얼리티 프로그램입니다. 첫 방송부터 시청률 9.0%(닐슨코리아 기준)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습니다.


[사진=최고기 인스타, 유깻잎 인스타]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