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남인 줄 알았는데 유부남..." 안소영 미혼모 이유 밝혀지자 모두가 오열했다

반응형
안소영 미혼모 선택한 안타까운 이유

배우 안소영이 미혼모 싱글맘으로 살 수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놓았습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출연한 안소영은 박원숙, 혜은이, 안문숙과 함께 포항으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네 사람은 먼저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였던 구룡포를 찾았고 안소영은 드라마에서 홀로 아이를 키웠던 미혼모 동백(배우 공효진)을 언급하며 동백이 마음을 공감해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안소영은 "아들이 이해해줄거라 믿었지만 그렇지 않았다"라며 "아이들이 자라면서 동백이처럼 꿈을 밀어주고 싶었다. 혼자 아이를 잘 키울 수 있을지 두려움도 컸다.  아이를 혼자 낳아 키운 게 후회된다"라고 고백했습니다.

안소영은 아들이 어린시절 미국에 있을 당시 학부모 참관 수업 때문에 연락한 것이 아이 아빠와 마지막 연락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이가 아빠의 존재를 낯설어했고 초등학교 4학년 때 한국에 와서 아빠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때는 이미 안소영 남편이자 아이 아빠가 죽고 없을 때 였고 아이에게는 차마 죽었다는 말을 하지 못해서 "18살이 되면 다시 이야기하자"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그런데 아들은 이미 다 알고 있었는데 엄마 마음이 아플까봐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어느 날 아들은 안소영에게 "자신을 위해 아빠에게 받은게 없냐"라고 묻었고 이어 "왜 그렇게 바보 같은 짓을 했어"라고 했답니다.

이 말을 들은 안소영은 "할 말이 없더라"라며 "아들은 얻은 걸로 만족했다"라고 속상했던 기억을 떠올렸습니다. 정말 안타깝다는 마음이 들면서도 한편으로는 대단하다는 생각도 드는 부분이었습니다.

안소영은 아들의 친부이자 남편을 스키장에서 처음 만났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안소영 나이는 서른 후반이었고 짧은 연애였지만 사랑했고 결혼하길 원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안소영은 "이혼남으로 알고 만났는데 임신 후에 보니 유부남이라는 걸 알게 됐다"라며 "결국 홀로 아이를 낳기로 결심했고 남의 가정을 깨트릴 순 없었다"라고 속사정을 드러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