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이틀 뒤 사망한 포항 고3 당시 상황(+멍 자국)

경북 포항시 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지난달 22일 오전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미뤄진 등교 개학 이틀 만의 일입니다.


고3 학생 A군은 지난달 20일 등교 후 설사 증상을 보여 조퇴해 집에 머물렀습니다. 당시 학교에는 몸에 기력이 없다며 조퇴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등교를 하지 않은 A군은 지난달 22일 자신의 집에서 숨졌습니다. A군 아버지는 침대에 누워있던 아들이 잠자는 줄 알고 출근했으며, 이후 집에 방문한 사촌이 A군을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부검 결과 A군은 폐에 심각한 손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몸과 허벅지 등에서 다수의 멍 자국이 발견됐습니다. A군 몸에 난 멍 자국은 학교폭력과는 무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방역 당국은 A군 사체에서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다행히 음성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시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으며, 검사 결과에 대한 의심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현재 급성 폐렴이 직접 사망의 원인일 가능성이 크지만 아직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하지만 포항 고3 학생과 접촉한 의사가 격리 됐다는 후속 기사가 나오면서 이번 사건은 더욱 미궁속으로 빠져들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