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블록, 美 MGH와 블록체인 의료 플랫폼 '마크잇' 구축

반응형
잘나가는 메디블록
코인까지 호재

(c) markit

 

 

18일 블록체인 헬스케어 업체 메디블록이 미국 매사추세츠종합병원(MGH)와 빅데이터 활용 플랫폼 '마크잇(MarkIt)'을 구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잇(MarkIt)은 세계 각국 이용자들이 하나의 플랫폼에서 의료 영상 데이터를 모아 이를 분석해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으로 지난 2018년 11월 미국 매사추세츠종합병원(MGH)연구협력 발표 및 개발에 돌입했다.

(c) markit

 

 

메디블록과 MGH가 협력해 구축한 마크잇은 의료 연구진이 연구에 필요한 영상 데이터를 보다 효과적으로 수집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돕는다. 양사는 데이터 가치를 높이기 위한 레이블링 작업이 마크잇 내 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툴(Annotation tool)을 내재화 했다.

 

가입단계에서는 의료인·비의료인 구분 등 자신의 역할을 규정할 수 있고 주어진 역할에 다라 데이터 활용 가치를 높이기 위한 레이블링 작업에도 참여할 수 있다. 신원 인증 뿐만 아니라 마크잇 플랫폼 내에서 이루어지는 활동은 모두 메디블록 블록체인 '패너시어(panacea)'에 기록된다. 따라서 향후 해당 데이터를 누가 공유했고 레이블링 작업에 참여했는지 쉽게 검증할 수도 있어 의료 영상을 수집 및 분석하는 의료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은 크게 가속화될 전망이다.

(c) markit

 

 

메디블록 고우균 공동대표는 "미래 의료산업 실현을 위해 인공지능은 가장 중요한 기술이다"라면서 "메디블록은 미래 의료산업 중 가장 중요한 인공지능 고도화 기술을 위해 MGH 연구팀을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MGH연구팀 역시 "마크잇 플랫폼에 더 많은 데이터가 생성될수록 인공지능은 더욱 고도활 될 것이며, 향후 마크잇이 환자 치료에 의미있는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플랫폼 되도록 만들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메디블록은 블랙체인을 기반으로 의료정보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는 기업이다. 최근에는 차세대 EHR 솔류션 '닥터팔레트'를 출시했으며, 10초 내로 실손 보험을 청구할 수 있는 블랙체인 기반 간편보험청구 서비스인 '메디패스'도 운영중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