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 층간소음 이어 에버랜드 먹튀 논란(+자필 사과문)

문정원, 층간소음 이어 '장난감 먹튀' 폭로글로 또 곤욕
문정원 인스타그램 비공개 “피해자와 연락 닿길, 자숙할 것”

 

 

방송인 이휘재 아내 플로리스트 문정원 씨가 층간소음 갈등으로 곤욕을 치른데 이어 이번에는 에버랜드 장난감 먹튀 논란에 휩쌓였다.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문정원 씨가 지난 2017년 에버랜드에서 아이들에게 선물할 장난감을 고른 뒤 값을 지불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당시 에버랜드 장난감 판매 직원이었다고 주장하는 글쓴이는 "당시 아이에게 장난감 두 개를 판매했고 3만 2천원이 나왔는데 문정원 씨는 지갑이 없다며 잠시 후 온다더니 결국 오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어 "얼굴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시간까지 기다렸는데 오지 않아 결국 자신이 물건값을 채워 넣어야 했다"라고 전했다. 글쓴이는 "당시 문정원이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이 있는데 그게 결국 유료였나 봐요. 자랑도 아니라 처음 말해보네요"라고 꼬집어 말했다.

 

 

결국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문정원 에버랜드 장난감 먹튀'라는 비판이 잇따라 등장했다. 문정원 인스타 상황 또한 좋지 않았다. 이를 비난하는 댓글이 도배되고 있는 실정이다. 문정원 씨는 결국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문정원은 "글을 올리기 전까지 수년간 얼마나 힘드셨을지 댓글 다신 분의 글을 보고 알았습니다. 글을 쓰시기까지의 마음도 쉽지 않으셨을 텐데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그날 일에 대해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는 점도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스럽습니다. 그날 저를 기다리면서 마음이 초초했을걸 생각하면 제대로 챙기지 못한 제 자신에 안타까운 심정입니다."라고 말했다.

 

 

또 "지금 가장 중요한 일은 몇 년의 시간 동안 힘드셨을 그분께 용서를 구하고 최대한 빨리 해결하는 일인 것 같습니다. 살면서 주변 사람들을 잘 배려하는 마음을 갖고 살고 지만 그렇게 행동하지 못할 때 제 자신이 얼마나 부족한 사람인지 많이 실망하게 됩니다. 저로 인해 피해를 보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최선을 다해 그분과 직접 소통하여 해결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문정원 씨는 결국 활동 중단을 결정했다. 문정원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문정원 씨가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말로만 사과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현재 문정원 인스타, 유튜브 채널은 모두 비공개 전환된 상태다.

한편 문정원 씨는 최근 연이어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11일 한 누리꾼은 SNS를 통해 이휘재 집 아래층에 산다며 층간소음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는 댓글을 남겼다. 당시 사과를 하면서도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라고 해명했으나 남편 이휘재 씨가 아이들과 집에서 야구와 캐치볼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