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투표용지 기자회견, FOLLOW_THE_PARTY 뭐길래?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기자회견을 갖고 부정선거 음모론을 제기했다. 민경욱 의원은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파쇄된 투표용지를 공개한 민 의원은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를 일정 기간 보관되어야 하나 파쇄되었고 이를 부정선거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또 이번 총선에서 전산조작이 있었다며 이번과 같은 엄청난 걸작을 만든 사람은 일을 마치고 스스로 얼마나 자랑스러웠을까? 온 세상을 다 속인 줄 알았고 그만큼 뿌듯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알 수 있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흘뿌려 놓았고 그걸 알아냈다고 자신했다.


민 의원은 배열한 숫자들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 문자로 변환시킨 결과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확률을 누가 계산해 달라고 전했다.



민경욱 의원은 'FOLLOW_THE_PARTY'는 '영원히 당만 보고 간다'라는 공산당 구호에서 따온 것이라고 해석했으며, 중국 공산당원 프로그래머가 개입했다는 주장과 선거부정 과정의 중국과 내통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민 의원이 공개한 투표용지가 실제 투표용지가 확실하냐는 질문에는 제가 증명할 것은 아니다. 상식적으로 매우 위험한 일인데 제보자가 그런 장난을 했을리 없다. 투표용지는 그렇게 쉽게 구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앞서 민 의원은 사전투표는 유권자가 올 때마다 투표용지를 인쇄하기 때문에 여분의 투표용지가 나올 수 없다며, 이 투표용지를 확보한 것 자체가 조작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