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개학 직후 학교 폐쇄…확진자 70명 발생

지난주 봉쇄 완화가 시작된 프랑스가 유치원과 초등학교 개학을 했지만 학교들이 다시 폐쇄되는 참사가 발생했다.


프랑스는 두 달간 봉쇄령이 완화되면서 꿈에 그리던 개학이 11일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되었다.


프랑스 라투레트 중학교 같은 경우 전교생 280여명 중 140명씩 2일에 나눠 개학했다.


그러나 전국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교사와 교직원, 학생을 포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마르세유와 남부 니스에서는 15개 지방 학교 70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고 해당 학교들은 다시 폐쇄됐다.


코로나에 감염된 교사 한 명이 학생 40여 명과 접촉하는 사례도 나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프랑스는 유치원과 초등학교 저학년부터 순차적 개학을 시행한 뒤 이달 말 감염 가능성 종합평가와 다음 달 중순 전체 학교 개학이라는 계획을 갖고 있었지만 일주일 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하면서 단계적 개학 일정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을 보인다.


코로나19 피해가 컸던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 유럽 일부 국가는 개학 자체를 가을로 연기하기도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한편 한국 개학은 20일(수)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20일 고3부터 순차적으로 등교 수업이 시작되고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각각 등교 하지만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