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선 질환으로 알려진 '햇빛 알레르기' 증상 수준

박지선 질환 지병

햇빛 알레르기 증상은?


개그우먼 박지선 사망 이유를 두고 '햇빛 알레르기'가 거론되고 있다. 박지선은 학창시절부터 '햇빛 알레르기'를 앓고 있었으며, 최대 콤플렉스로 꼽을 만큼 고통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햇빛 알레르기 증상은 두드러기, 가려움, 통증, 물집, 피부 벗겨짐, 딱지, 출혈 등 신체 부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이처럼 예민한 피부를 갖고 있던 박지선은 다른 동료들과 달리 화장품도 거의 바르지 못했다.



TV 화면에 나올 때 민낯으로 출연하는 경우도 있었으며, 야외 활동도 마음 놓고 하지 못했다. 바로 햇빛 알레르기 때문이다. 문제는 아직까지 원인이 분명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물론 햇빛 알레르기가 박지선 사망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는지는 모른다. 하지만 복수의 매체 보도에 따르면 박지선은 지난 10월 23일 평소 앓고 있던 지병과 관련해 작은 수술을 받을 예정이었다.



그리고 11월에는 회복에 전념하겠다고 했으나 생일을 하루 앞두고 수술 후 불과 10일 만에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꾸준히 방송 섭외가 들어올 만큼 활발한 활동을 펼쳤기에 수술 직후 사망한 박지선을 두고 여러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박지선 수술 부작용에 대한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이로 인해 생긴 우울증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박지선이 모친과 숨진 채 발견된 자택에는 외부 침입 흔적이 없었으며, 박지선 엄마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 추정 메모도 발견됐다.


아직까지 박지선 사망 이유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평소 박지선 지병이 햇빛 알레르기라는 것과 유서 추정 메모가 발견되면서 사망 원인에 대한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상황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