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연예

배우 문지윤 사망원인으로 알려진 급성 패혈증 사망률 및 초기 증상

배우 문지윤이 18일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문지윤은 18일 20시 56분께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사인은 급성 패혈증이었다. 문지윤 빈소는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고 발인은 오는 20일로 알려졌다. 현재 문지윤 유족은 코로나19 감염증 우려로 조문객 안전에 대한 걱정을 표했으며, 고인을 위한 애도를 부탁하되 조화는 정중하게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윤 인스타



문지윤 사망원인으로 알려진 급성 패혈증은 균이 몸 안으로 들어와 염증을 만들어 전신에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치명적인 질병이다. 증상이 감기와 비슷해 조기 치료하지 않으면 30일 이내 사망할 확률이 20~3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급성 패혈증 증상은 감기와 비슷하다. 따라서 초기 발견이 어렵다. 하지만 아래 증상 중 2가지 이상이 나타난다면 바로 병원으로 가야 한다. 패혈증은 발생 6시간 이내 치료받으면 사망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다. 


1. 38도 이상으로 체온이 올라가거나 36 이하로 떨어질 경우

2. 숨을 1분에 20회 이상 쉴 경우

3. 맥박이 1분에 90회 이상 뛸 경우

4. 의식이 떨어지는 경우



배우 문지윤 사망원인을 두고 코로나19 때문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코로나19 검사를 이미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기에 병원에 입원이 가능했던 것이다. 당시 문지윤은 인후염으로 인해 세균에 감염되면서 응급실에 입원했고 상태가 악화돼 검사를 받았다. 

문지윤 인스타그램



이후 여러 장기 부위에 이상 수치들이 발견돼 갑작스럽게 중환자실로 옮겨졌고 고열이 장기에 심각한 손상을 입힌 것으로 보인다. 문지윤은 원래 건강했던 사람이었다. 하지만 인후염에 걸린 후 이틀간 참으며, 집에서 약을 먹고 혼자 끙끙 앓다가 어느 날 집에 온 어머니에 의해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던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문지윤 사망 소식은 충격이 아닐 수 없다. 그는 수많은 작품에 출연해 애드리브로 많은 팬들에게 즐거움을 주었던 배우 였다. 문지윤 나이는 1984년 생으로 올해 나이 37살이다. 지난 2002년 MBC 드라마 '로망스'로 데뷔한 문지윤은 드라마 '황금정원', '역도요정 김복주', '치즈인더트랩', '메이퀸', 영화 '불한당', '나의PS파트너', 돌려차기' 등에 출연하면 얼굴을 알렸다.


[추천글]골목식당 원주 칼국수 할머니 유방암 생존율 90%, 그럼에도 조기 발견이 중요한 이유(+발생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