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동양인 비하 손동작 포착에 비난 역풍(+사진)

의정부 고등학교 졸업사진 '흑인 분장'을 두고 불쾌감을 토로한 샘 오취리가 비난 역풍을 맞고 있다.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인스타그램에 의정부고 학생들의 흑인 패러디 사진과 함께 "참 2020년 이런 걸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 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어요."는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의정부고 학생들이 이른바 '관짝 소년단'을 패러디한 사진이었다. 관짝 소년단은 유튜브 등에서 화제를 모았던 영상으로 음악에 맞춰 관을 들고 춤을 추는 아프리카 가나의 장례문화에 붙은 별칭이기도 하다.


의정부고 졸업사진에 대한 샘 오취리 발언이 주목받으면서 학교 측은 인종차별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가나 장례식장에서 관을 둘러업은 상여꾼들이 유쾌하게 춤을 추는 유튜브 영상을 패러디한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정작 비난은 샘 오취리에게 쏟아지고 있다. 그가 지난 2015년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각 나라의 특이한 대회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손으로 눈을 찢는 동양인 비하 손동작을 취했기 때문이다.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역시 7일 샘 오취리와 함께 출연했던 비정상회담 방송분을 캡처해 게재했다가 급히 삭제했다. 


해당 사진에는 샘 오취리가 동양인 비하 손동작 후 다니엘 얼굴을 찌푸린 모습이 담겨 있었고 다니엘인 이 사진에 "예쁘다"라는 글을 남겼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