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백병원 대구 코로나

서울백병원이 78세 여성 환자 때문에 완전히 뒤집혔습니다. 3일부터 구토와 복부 불편함 등을 호소했던 이 환자는 소화기내과에서 외래진료를 받고 당일 입원했는데요.


서울백병원 측에서는 이 환자에게 5번이나 대구 방문을 물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자신은 대구에 다녀온적이 없다는 식으로 부인했다고 하는데요. 알고보니 이 환자 집은 대구라고 합니다.

사진=카카오지도



계속 대구에 머물다 지난달 29일 딸이 살고 있는 마포로 올라왔다고 하는데 서울에 위치한 대형병원에 다니다가 대구에서 왔다고 거부됐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다른 병원을 거쳐 보건소에 갔는데 소화기 증세라고 코로나 검사는 받지 못했다고 하네요. 결국 돌고 돌아 서울백병원에 입원했는데 대구에서 왔다는 사실도 숨기고 주소도 딸이 있는 마포로 표기했다고 합니다.

사진=네이버지도



하지만 병원에서 수차례 대구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장면을 의료진이 포착했고 6일 의심이 들어 엑스레이 촬영과 흉부 CT를 다시 찍자 결국 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러자 서울백병원은 같은 층에 있는 환자 30여 명과 2개 층 환자 70여 명을 상대로 코로나 검사에 들어갔습니다. 심지어 2개 층을 폐쇄하기도 했습니다.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 70여 명도 코로나 검사에 들어갔고 만약 이들 중 누군가 양성으로 나오면 추가로 50여 명도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 나왔습니다.

사진=네이버지도



나이를 거꾸로 드셨는지 이런 시국에 어떻게 거짓말을 할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서울백병원 측도 고소를 추진 중에 있다고 합니다. 당연히 해야죠. 


자기 사정이 있든 없든 간에 자기 하나로 수백 명의 사람들이 코로나에 걸려 목숨을 잃을 뻔한 위기에 처했는데 아직도 감성팔이를 한다는 것 자체가 황당할 뿐입니다. 


물론 책임이 환자에게만 있는건 아닙니다. 대구 출신 의료를 거부한 병원도 책임이 있죠. 정부는 대구 출신이 진료를 계속 거부당하는 사례가 생기지 않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