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해트트릭 국뽕보다 더한 해외반응 모음

반응형
손흥민 13분 만에 해트트릭 달성

토트넘 손흥민 선수가 부진을 씻고 시즌 첫 골과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레스터시티와 경기에서 손흥민은 선발이 아닌 교체로 출전했다.


리그 6경기 연속 선발, UEFA 챔피언스리그 2경기에서 단 한 골도 넣지 못했던 손흥민은 이날 벤치에서 출발했다. 손흥민은 2년 2개월 만에 선발에서 제외되며 벤치에 앉았다. 하지만 후반 63분 팀이 3-2로 앞선 상태에서 히샬리송과 교체됐고 팽팽했던 경기는 손흥민이 완전히 뒤집었다.

손흥민은 후반 73분 벤타쿠르 패스를 받아 레스터시티 진영을 단독 돌파한 뒤 수비수 2명을 앞에 두고 오른발 감아 차기로 시즌 첫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 시즌 첫 골이 터지자 모든 동료들이 달려와 감싸 안으며 격려했고 손흥민은 '쉿!'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어 후반 84분 손흥민은 비슷한 위치에서 왼발 감아 차기 슈팅으로 여유 있게 두 번째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상징인 양발 슈팅으로 2골을 뽑아냈고 2분 뒤 역습 상황에서는 헤리 케인이 건넨 패스를 받아 오른발로 가볍게 마무리했다. 부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VAR 결과 득점이 인정됐고 콘테 감독도 열광했다.

3-2였던 경기는 손흥민 해트트릭으로 6-2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이날 활약으로 손홍민은 프리미어리그 8시즌 동안 통산 세 번째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또한 교체 선수가 해트트릭을 달성한 것은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역대 7번째 기록이지만 토트넘 구단에서는 최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리그 5승 2무 승점 17점으로 맨체스터시티에 득실 차에 밀린 2위에 올라섰다. 한편 경기 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손흥민은 "득점 문제도 있었지만 제 경기력에 자제에 문제가 있어 많이 속상했습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시즌 초 지난 몇 경기 동안 제가 더 잘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 팀은 매우 잘하고 있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좋지 않았어요. 하지만 이제 최고의 승리와 해트트릭 볼을 얻었고 제 슬픔은 사라졌습니다"라고 말했다. 손흥민 해트트릭 해외반응도 심상치 않은 분위기다.

트위터 사용자 Alex는 "Haaland, watch your back(홀란드 뒤를 조심해)"라며 득점포가 터진 손흥민을 치켜세웠다. 해외 커뮤니티 레딧에는 "소니가 해트트릭하고 다시 웃었을 때 눈물이 났다", "폼은 잠시지만 클래시는 안변함", "3경기 뒤에 누가 소니가 끝났다고 했지?"등 반응을 보였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