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쿠르트 성병 숨겨→영상+폭로글 삭제…댓글 비난 폭주

약사겸 유튜버로 활동 중인 '약쿠르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대중들의 분노가 계속되고 있다.


24일 네이트판에는 ‘약사 유튜버 OOOO에 대해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유튜버 약쿠르트 영상 섬네일이 모자이크 처리되어 올라왔지만 누가 봐도 한눈에 정체를 알 수 있었다.


글쓴이는 "영상을 보며 다정하고 건실한 모습에 반해 응원하게 됐고 지난해 7월 인스타 DM으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라고 밝혔다.


이후 서로 메시지를 주고받다가 만나자는 제안을 받았고 그렇게 집에 온 후 피임기구 없이 관계를 맺지 않겠다는 말을 무시한 채 그냥 관계를 갖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후 일주일에 한 번씩 잠자리를 가졌지만 사귀자는 말은 없었고 자신이 노력하면 서로의 관계가 변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며 계속 만났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자신이 생리 중이거나 피임약 부정출혈로 피가 나올 때도 피임기구 없이 관계를 가졌으며, 생리대를 차고 있어도 준비 없이 차에서 관계를 갖기도 했다고 밝혔다.


생리 중에 관계를 맺어도 되는지 물었을 땐 오히려 더 안전하다며 자신을 안심시켰고 약사가 하는 말이었기에 아무 의심 없이 믿었다고 전했다.


문제는 어느 날 물집이 잡혔다며 헤르페스가 올라온 것 같다고 말했고 글쓴이는 헤르페스에 걸린 적이 없어 잘 몰랐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병원에 가서 성병균 검사 STD를 받았고 얼마 후 헤르페스 2형과 유레아플라즈마 라이티쿰 등 이전 검사지에 없던 기타 성병들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헤르페스 2형은 평생 없앨 수 없는 바이러스로 계속 몸에 지니고 살아야 하며, 면역력이 떨어지면 생식기에 수포가 올라와 평생 약을 먹으며 관리해야 하는 병이라고 전했다.


병원에 나오자마자 남자와 통화를 했고 성병이 옮았다는 이야기를 하자 왜 자신이 옮긴 것처럼 말하냐며 이야기를 미뤘다고 전했다.


그리고 얼마 후 별거 아닌 바이러스지만 미리 말하지 않은 것은 미안하다는 카톡을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에도 두 사람은 연인 관계로 발전하지 않았다. 성병을 옮긴 후에도 여성의 집에 찾아가 몇 마디 다정한 말로 여성을 안아줬고 또 관계를 맺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글쓴이가 이러한 폭로를 한 것은 누구보다 의학 지식이 있고 방송 매체에서 항상 건강과 예방을 강조하는 사람이 자신에게 어떻게 그런 짓을 할 수 있는지 믿기지 않았다는 것이다. 


의학지식이 없어라도 자신을 존중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그러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 이미 자신에게 성병이 있는 걸 인지하면서도 최소한 안전장치도 없이 계속 관계를 했고 미리 얘기해주지도 않은 점. 그리고 성병에 옮을 걸 알고 자신을 회피했던 점. 다시 찾아와 그저 잠자리 도구로만 생각하며 육체적 피해보다 마음의 상처를 줬던 점 때문으로 해석된다.


현재 네이트판 폭로글은 삭제된 상태이며, 유튜브 채널 약쿠르트 동영상은 모두 사라진 상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