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 다녀가 실시간 난리 난 부산 서면 클럽 바이브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10대 남성이 부산 서면 클럽 바이브와 주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25일 대구 확진자 A군(19)이 지난 17일 SRT를 타고 오후 9시 20분 부산에 도착해 오후 11시 40분 부산 진구 1970새마을 포차에 방문했다고 전했다.


다음날 새벽 2시에는 부산 서면 클럽 바이브에 도착해 약 1시간 30분 정도 머물렀던 것으로 밝혀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이후 18일 오후 4시 30분 서구 송도 해변로 청춘 횟집에서 식사를 한 뒤 무궁화호를 타고 대구로 귀가했다.


A군은 부산을 방문한 뒤인 20일 두통 및 인후동 등의 증상이 발현했고 결국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 4.17. 23:40~ 4. 18. 2:00 1970 새마을포차(부산진구 중앙대로)

- 4.18. 2:10 ~ 3:40 클럽 바이브 (부산진구 중앙대로)

- 4.18 16:30 ~ 18:00 청춘횟집 (서구 송도해변로)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부산시 관계자는 증상 발현 일을 볼 때 전파 가능한 기간이 18일부터로 보고 있다고 전해 방역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이어 세 장소와 동선이 겹치는 시민 중 피로감, 두통, 호흡기 곤란, 발열 등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관할 보건소로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직 부산시는 A군이 머물렀던 숙박 시설과 일부 이용 식당에 대해서는 발표하지 않았다.


가장 큰 문제는 부산 서면 클럽 바이브다. 클럽 특성상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을 것이며, 이날 방문자는 480여 명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