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박초롱 학폭 논란 총정리(+인스타 DM)

잇따라 터지는 연예인 학폭 논란
사건의 진실은?

에이핑크 멤버 박초롱에 대한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5일 박초롱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A 씨는 고등학교 시절 박초롱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MBN과의 인터뷰를 통해 "학교도 달랐던 고등학교 시절 청주 사창동 어느 길거리에서 골목에 끌려가 집단폭행을 당했다"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초롱 학폭 의혹

당시 A 씨는 "길거리를 걸어가던 중 박초롱을 우연히 마주쳤고 살짝 미소를 지었는데 웃는 모습이 기분 나빴다는 이유로 뺨을 내리쳤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박초롱 친구들도 머리나 어깨 등을 마구잡이로 폭행했고 이로 인해 얼굴이 붓고 정강이에 피멍이 들었다"라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더욱 심각한 건 "그 무리중 한 명이 옷을 잡아당기면서 '얘 옷도 벗겨보자'라는 말도 했다"라는 것이다. A 씨는 "옷을 벗기려고 잡아당겨 필사적으로 옷을 움켜쥐어 카디건이 조금 벗겨졌고 그 수치심과 충격으로 그날 입고 있던 옷을 지금까지도 기억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박초롱 인스타 DM

현재 상황은 이렇다. A씨는 "학폭 피해자인 제가 가해자인 박초롱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받으면 지난날의 상처가 없어질까 고민하다 개인적으로 인스타그램 DM을 보낸 것이 오히려 '허위사실 명예훼손죄'와 '강요 미수죄'로 조사받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라고 털어놨다.

 

또 "박초롱 측의 가해자가 피해자를 고소하는 어처구니 없는 대응에 대해 오늘 저의 법률 대리인을 통해 박초롱을 상대로 '무고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것이다"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학폭 주장 동창생, 무고 맞고소

한편 에이핑크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제보는 명백한 흠집 내기이며, 이미 같은 내용으로 박초롱에게 협박을 해왔고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으나 사실 관계에 대해 지속적으로 번복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앞서 입장을 밝힌 대로 저희 또한 증거 자료들을 바탕으로 엄중하게 이 사안에 대해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습니다"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다른 사람들이 많이 본 콘텐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