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 아나운서 장례식장 단발머리 셀카 논란

서현진 아나운서 장례식장 가며 단발 자랑→"경솔했다" 사과

(좌) 서현진 아나운서 /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서현진 아나운서가 장례식장 가는 길 자신의 인스타에 단발머리를 자랑하는 셀카를 올렸다가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

 

서현진 아나운서 인스타 셀카 논란

서현진은 지난 5일 인스타그램에 "날이 눈물나게 좋아요. 올봄 코 앞에 두고 벚꽃 사진 못 찍었는데 껌딱지의 스토킹(지난 주말은 많이 힘들었어...)을 피해 잠시 오전에 외출"이라는 글과 함께 일상을 공유했다.

 

이어 "하지만 즐겁지 않은 곳에 다녀올게요. 저 장례식장 갑니다. 근데 머리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아직 출발도 안 하고 셀카, 육아, 셀피, 단발 커트, 단발 스타일"이라는 글과 자신의 단발머리 사진을 게재했다.

 

뿐만 아니라 장례식장에 가는길 검은색 셔츠와 재킷을 입고 진주 목걸이를 한 채 찍은 무표정한 모습으로 단발머리를 뽐내며 찍은 셀카도 공개했다.

 

장례식장가며 단발 머리 셀카 자랑 "경솔했다"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서현진 아나운서 게시물을 두고 지적이 잇따라 올라왔다. 장례식은 유가족에게 매우 슬프고 힘든 시간인데 '즐겁지 않은 곳'이라고 표현하고 장례식장 가는 길 단발머리가 마음에 들어 셀카를 찍어 올리는 등 행동이 경솔했다는 반응이었다.

 

슬픔에 빠진 유가족들을 배려하지 못했다는 비판과 지나치게 가벼운 게시글을 게재한 것에 대해 좀 더 신중했어야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는 의견들이었다.

 

결국 서현진 아나운서는 해당 인스타 게시글을 삭제하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서현진은 "어제 제 피드가 기사화되어 아침부터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렸습니다. 경솔하게 행동했던 점 죄송하고 부끄럽습니다. 앞으로 말과 행동에 더 신중을 기하고 남의 아픔을 함께 깊이 공감하는 성숙한 사람으로 거듭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다른 사람들이 좋아하는 콘텐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