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생방송 진행한 진짜 이유(+사진)

MBC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 생방송을 진행한 후기를 생생하게 전했다. 지난 14일 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에는 '노브라 챌린지'에 동참한 과정과 소감을 적은 장문의 글이 등장했다.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 생방송을 진행한 이유는 13일 첫 방송된 MBC 다큐멘터리 '시리즈 M'에서 '인간에게 브래지어는 꼭 필요한가?'라는 주제로 포문을 열었고 프로그램 일환으로 이 질문에 답을 찾기 위해서였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생방송 촬영 당시 노브라로 출연한다는 사실을 여자 출연자들에게 알렸다. 그녀들은 더 반가워했다고 전했다. 이전에 상상해 보지 못했던 일이 현실에서 누군가로부터 일어난 다는 것에 대한 놀라움과 대리만족이 섞여 있었다.



이날 코디팀은 짙은 색 의상을 준비해주었다. 겉보기에도 브래지어 착용 유무를 알 수 없는 의상이었다. 덕분에 방송을 보는 사람에게도 불편함이 없었고 임현주 아나운서 역시 편안함을 느끼며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방송에 임할 수 있었다. 


아무도 알아채지 못했다. 시청자 게시판에도 항의글 하나 없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노브라 생방송을 두고 신선한 경험이자 발견이었다고 전했다.



노브라로 생방송을 마친 임현주 아나운서는 "1겹의 속옷을 뛰어넘으면 훨씬 더 자유로워질 수 있다"라며 "노브라로 생방송하던 날 약간의 용기가 필요했지만 겉으로 티 나지 않아서 결국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이렇게 해보고 나니 이젠 뭐 어떤가 싶어졌다. 뭐든 시작이 망설여지는 법이죠. 공감과 변화는 서서히."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