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우 코로나 양성 판정이 안타까운 이유(+페이스쉴드)

조현우, 마스크 대신 '페이스실드'까지 착용했는데..

한국 축구 대표팀 골키퍼 조현우 코로나 양성 판정



멕시코, 카타르의 친선경기를 준비 중인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비상에 걸렸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 경기를 준비 중인 일부 선수들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대한축구협회는 14일 벤투호 명단에 이름을 올린 조현우(울산), 황인범(루빈 카잔),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이동준(부산) 선수와 스태프 1명이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5명 모두 코로나 증상은 없는 상태입니다. 하지만 벤투호 명단에 이름을 올린 선수와 스태프 전원은 FIFA와 KFA 방역 지침에 따라 각자 방에서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 전원은 현지시간 14일 오전 8시 코로나19 재검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오스트리아 원정 평가전을 대비해 훈련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 / 출처: 대한축구협회



이번 코로나19 양성 판정으로 벤투호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당장 하루 앞으로 다가온 친선경기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기 때문입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코로나 재검사 결과를 확인한 뒤 오스트리아 당국 지침에 따라 멕시코 및 오스트리아 축구협회와 경기 진행 여부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페이스실드 착용한 조현우 선수 / 출처: KFA TV


벤투호는 한국 시간 15일 오전 5시 오스트리아 비너 노이슈타트 슈타디온에서 멕시코와 친선경기를 치른 뒤 17일 오후 10시 BSFZ 아레나에서 카타르와 대결을 펼칠 예정이었습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이 1년 만에 해외에서 치르는 친선경기라는 점과 오랜만에 유럽에서 뛰는 핵심 선수들까지 모두 호출됐다는 점에서 경기가 무산된다면 축구 팬들의 아쉬움이 정말 클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아직 대표팀 코로나 확진자 감염 경로가 알려지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추가 감염 우려도 있으며, 일부 선수들은 친선경기 일정을 마치고 소속팀으로 돌아가도 바로 경기에 뛸 수 없어 아쉬움이 남습니다. 특히 조현우 코로나 소식은 안타깝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리지 않기 위해 페이스쉴드까지 착용했던 조현우였기에 팬들까지 속상함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축구 팬들은 페이스실드까지 착용한 조현우가 뚫렸기에 코로나 감염 경로를 파악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입 모아 전했습니다. 심지어 벤투호는 오스트리아 도착 후 호텔 한 층을 통째로 빌리는 등 외부와의 접촉을 최소화했지만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 오스트리아는 이달 초 코로나19 재확산 조심을 보였습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 코로나 집단 감염 발생 하루 전날에는 코로나 확진자가 1만 명이 넘는 등 심각한 상황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KFA TV, 대한축구협회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