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인우 이가흔 월미도 이케아 목격담 당시 상황(+사진)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 천인우와 박지현이 눈물로 서로의 마음을 털어놓았지만 정작 온라인상에서는 천인우 이가흔 두 사람의 월미도·이케아 목격담이 이어지면서 시청자들을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는 시그널 하우스 생활을 일주일 남기고 박지현과 천인우가 오랜만에 데이트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박지현은 천인우에게 호감을 표했다. 하지만 천인우가 이가흔 대시에 흔들렸고 새로운 입주자 김강열이 투입되면서 박지현과 놀이동산 데이트를 즐기는 등 또 다른 커플 탄생이 예고되기도 했다.



이후 박지현 마음은 김강열에게 많이 기울어진 듯했다. 하지만 천인우는 뒤늦게 박지현을 선택했고 결국 두 사람은 데이트를 하며 진솔한 속마음을 꺼냈다.


이날 박지현은 사실 천인우에 대한 솔직한 감정을 이야기하며 이전과는 확실히 다른 모습을 보였다. 박지현은 "데이트를 다녀온 뒤 오빠(천인우)에 대한 감정이 줄어든 건 없었다. 


마음이 늘 같았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우리 둘 사이에는 아무것도 없었다"라고 말하며 슬픈 감정을 드러냈다.

천인우 이가흔 이케아 목격담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박지현을 본 천인우는 울컥하는 마음을 참지 못했고 잠시 자리를 비우자 박지현 역시 눈물을 보였다. 이후 선택의 시간이 다가왔다. 


천인우와 김강열을 박지현에게 시그널을 보냈다. 예상과 달리 박지현은 결국 천인우를 선택했다.


눈물까지 보이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던 박지현 천인우. 하지만 정작 방송 밖에서는 천인우 이가흔 목격담이 이어지면서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 

천인우 이가흔 월미도 목격담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를 본 시청자들은 천인우의 진심은 무엇인지 방송용인지 헷갈려 하고 있다. 또 목격담으로 이어진 사진 속 두 사람은 정말 현실 커플인지 아닌지도 의문이 들고 있다.


하트시그널 시즌3는 총 13부작으로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남은 시간 동안 모두의 감정이 정리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