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돼지찌개집에 분노 폭발한 백종원

백종원이 서산 돼지찌개집에 대한 분노가 극에 달했다. 1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여름특집에서는 긴급 점검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많은 시청자들이 믿었던 서산 돼지찌개집에 찾아갔다. 하지만 앞서 방문한 모니터 요원들은 음식을 먹지 못하고 고기를 뱉으며 식당에서 나왔다.


백종원은 1년 만에 서산 돼지찌개집 사장과 재회했고 주방을 확인한 결과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솔루션 이후 완전히 달라진 조리 과정에 매우 당황한 기색이었다.



서산 돼지찌개집 사장은 백종원과 대면 후 "손님들이 잘못했다고 해서 찾아왔냐"라며 당황했다. 이에 백종원은 "잘못한 게 있으시냐"라고 되물었다.


이에 사장은 "고춧가루만 빼고 똑같이 하고 있다"라고 답했고 백종원은 "먹기 전부터 돼지 냄새가 올라온다"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백종원은 "냄새 때문에 먹기가 겁난다"라며, 국물을 맛보자마자 쓴웃음만 지은 채 사장이 보는 앞에서 바로 뱉어 버렸다. 삼키지 못할 정도로 맛이 형편없었다는 의미다.


또 백종원은 서산 돼지찌개집을 향해 "오늘만 이런 것이 아니라 온 거다"라며 후기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서산 돼지찌개집 사장은 "처음부터 똑같이 했다"라며 급기야 "고기 잘못 가져온 정육점을 뭐라 해야죠"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백종원은 서산 돼지찌개집을 향해 "기대 이하"라는 평가를 내렸고 손님을 챙기며 유쾌하게 장사를 즐겼던 사장님의 모습은 이날 방송에서 찾아볼 수 없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