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종 아내 형량

최신종 아내 친구 살해 후 유기

전주 살인사건 용의자 최신종 사형 구형


전주와 부산에서 나흘 간격으로 두 명의 여성을 살해한 31세 최신종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습니다.



최신종 형량


검찰은 20일 전주지법 12형사부 김유량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이번 공판에서 "피고인 최신종은 자신의 행위를 변명하고 합리화하고 있다. 단 한 번이라도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다면 마음이 이렇게 무겁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피고인 최신종은 개전의 정이 없고 피해자들을 살해하고 성폭행하고 유기하고 돈을 빼앗는 등 태도가 매우 불량해 사회에서 격리할 필요가 있다"라며 재판부에 사형을 요청했습니다.



이날 검찰은 피고인 최신종 첫 조사 당시 발언도 공개했습니다. 검찰은 "최신종이 첫 번째 조사를 받을 때 20년만 받게 해달라고 요청했다"라며, "이미 사망한 피해자들은 아무 말도 하지 못할 때 피고인은 피해자들을 모욕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최신종은 최후 진술에서는 "20년 형을 원한 적 없다. 사형이든 무기징역이든 좋으니 신상정보만 막아달라고 했었다"라며, "2명이나 죽은 자신이 어떻게 20년을 받겠느냐. 이렇게 항변해도 내가 사이코패스라고 생각해도 내 말은 다 믿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최신종 아내 친구 살해


사실 최신종의 이런 발언조차 불쾌한 건 사실입니다. 최신종은 지난 4월 15일 전주에서 아내 지인 34세 A씨를 성폭행한 뒤 48만원을 빼앗고 살해 후 시신을 유기했습니다.



그리고 4일 뒤 부산에서는 채팅 앱을 통해 만난 29살 B씨를 살해하고 아무도 없는 밭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최신종 재판


최신종 형량이 확정되는 선고 공판은 11월 5일 오후 2시 열릴 예정이며, 범행 직후 경찰은 최신종 신상공개를 결정했습니다. 최신종은 과거 씨름계 유망주로 초등학교 때 전국 대회 3체급을 석권했으며, 돌연 씨름판을 더난 뒤 범죄자가 되어 돌아왔습니다. 



지난 2012년에는 여자친구를 흉기로 협박하고 강간해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으며, 2015년에는 마트에서 금품을 훔친 뒤 징역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최근까지는 전주에서 배달 대행업체를 운영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