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편의점, 30대 여성이 제네시스 타고 20분간 벌인 엽기 행각(+영상)

평택 편의점 차량 돌진한 30대

20분간 이어진 역대급 난동



을왕리 음주운전과 해운대 포르쉐 사건에 이어 이번에는 평택 편의점에 30대 여성이 승용차를 몰고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여성은 단순 실수에 의한 자동차 사고를 유발한 것이 아니라 차량을 몰고 편의점 안으로 들어가 20여 분간 차에서 내리지도 않고 난동을 부렸습니다.



말로는 설명이 안될 만큼 충격적인 이번 사건은 15일 오후 6시경 발생했습니다. 30대 여성은 자신의 제네시스 차량을 몰고 평택 편의점으로 돌진했습니다.


이후 앞뒤로 계속 운전을 반복하며 내부 집기를 파손했고 차에서 내리라는 경찰의 요구도 무시한 채 엽기적인 행각을 계속해서 벌였습니다.




당시 수많은 시민들이 편의점 앞으로 몰려들었고 평택 편의점으로 차량을 돌진한 30대 여성의 난동은 계속 됐습니다.


결국 경찰이 공포탄 1발을 발사한 뒤 차 문을 열고 들어가 체포했습니다. 당시 평택 편의점 안에는 점주 1명과 직원 2명이 있어 대형사고로 이어질뻔했습니다.




다행히 편의점 안에 있던 점주와 직원 등은 크게 다치지 않았습니다.


평택 편의점으로 차량을 운전해 돌진한 30대 여성은 편의점 점주와 말다툼을 벌였고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 여성은 지난 6월에도 편의점에서 행패를 부리다 체포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관련글]을왕리 음주운전 목격담, 동승자 '바지 벨트 풀어진 상태' 충격


댓글(0)